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이재용·최지성 동시소환…최순실 의혹 조사·2월말 기소

송고시간2017-02-26 04:00

'경영권 승계 대가로 최순실 지원-朴대통령 도움' 사실관계 집중추궁

이재용 부회장과 최지성 실장
이재용 부회장과 최지성 실장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6일 오전 10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소환해 조사한다.

이달 17일 구속된 이래 5번째 출석이다. 이 부회장은 전날에도 오후 2시께 특검에 나와 밤늦게까지 장시간 조사를 받았다.

최지성(66)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도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이달 28일 공식 활동을 종료하는 특검은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작업에 박근혜 대통령의 도움을 받는 대가로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에게 거액의 자금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에 대해 막판 보강조사에 집중하고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수사 기간을 연장해주지 않으면 28일 이전에 이 부회장을 구속기소 할 방침이다.

또 최씨에 대한 뇌물공여 과정에 핵심 역할을 한 최 부회장은 불구속으로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점쳐진다. 최 부회장 역시 특검 수사 과정에서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로 입건된 상태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