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탄핵심판 막바지 찬반집회 가열…촛불·태극기 '총집결'세대결

퇴진행동 "촛불 힘으로 탄핵지연 꼼수 막아…즉각 탄핵·특검 연장"
탄기국 "탄핵 인용되면 참극…이정미·강일원 안위 보장 못해"

(전국종합=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일이 정해지고,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만료일을 사흘 앞둔 25일 박 대통령 탄핵 찬반집회가 대규모로 열렸다. 이날은 박 대통령 취임 4주년이기도 하다.

탄핵 촉구 촛불집회 참가자들은 박 대통령 측이 '꼼수'를 부려 탄핵심판 지연을 꾀했으나 결국 최종변론일이 정해진 만큼 헌재가 민심을 수용해 즉각 탄핵을 인용하라고 촉구했다. 특검 수사기간도 연장하라고 요구했다.

탄핵 반대집회 분위기는 격렬함을 더해 가고 있다. 탄핵소추안을 의결한 국회, 탄핵심판을 진행하고 최종변론일을 정한 헌재, 수사를 맡은 특검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면서 탄핵이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주권자 이름으로 탄핵 결정해야…황교안, 특검 연장 승인하라"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4년, 이제는 끝내자! 전국집중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를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탄핵심판 변론을 27일 끝내기로 한 헌재에 탄핵안을 반드시 인용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특검팀의 박 대통령 대면조사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28일로 만료되는 수사기간이 연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호중 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대통령 대리인단이 꼼수로 탄핵심판을 지연하려 했지만 촛불의 힘으로 막아내며 여기까지 왔다"며 "탄핵 결정은 단지 재판관 8명이 아니라 주권자인 국민 이름으로 선고돼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임경지 민달팽이유니온 위원장은 "황교안 권한대행이 얼마 전 권한대행 기념 시계를 제작했다"며 "황 권한대행은 권력에 취한 대통령 놀이를 그만두고, 당장 특검 연장을 승인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각계 시국발언, 공연 등으로 이뤄진 본 집회가 끝나자 일제히 촛불을 껐다가 빨간색 종이를 대고 촛불을 켜는 '레드카드(퇴장)' 퍼포먼스로 박 대통령·황 권한대행 퇴진과 현 정부 적폐 청산을 요구했다.

이어 청와대와 헌법재판소, 국정농단 사태 공범으로 지목된 대기업 사옥 방면으로 행진이 이뤄졌다. 한동안 보이지 않던 횃불 행렬도 이날 재등장했다.

일부 참가자는 탄핵 반대단체가 태극기를 내세우는 데 반발해 다른 참가자들에게 노란 리본을 매단 태극기를 나눠줬다. '부정부패와 독재정권이 오염시킨 태극기를 새로운 태극기로 바꾸자'는 내용의 펼침막도 보였다.

이날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야권 정치인들도 참석했다. 사전에 테러 위협 첩보가 입수된 문 전 대표 곁에는 경찰 신변보호조가 따라붙었다.

촛불집회에 앞서 민주노총 등 노동자·농민·빈민·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박근혜정권 4년, 너희들의 세상은 끝났다'를 주제로 민중총궐기 투쟁대회를 개최했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지금 대한민국에는 촛불과 태극기의 싸움이 아니라 정의의 촛불이 범죄자를 몰아내는 투쟁이 진행되고 있다"며 "박근혜·재벌총수 구속과 헬조선 타파가 역사의 과제이자 촛불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이날 촛불집회는 서울 집중집회로 열렸으나 지역별로도 상경하지 못한 시민들이 곳곳에 모여 집회를 이어갔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 모인 시민들은 수의(囚衣)를 입은 박 대통령, 황교안 권한대행,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그려진 대형 현수막을 펼쳐 찢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탄핵 즉각 인용'과 '특검 연장'을 촉구했다.

부산 서면 중앙로에 모인 시민들도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와 국정농단 공범이라며 헌재에 박 대통령 탄핵 인용을 촉구하고, 이번 기회에 부패한 기득권과 재벌 간 정경유착 고리를 끊도록 특검을 연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퇴진행동은 이날 서울 100만명을 비롯해 전국에서 107만8천130명이 촛불집회에 참가했다고 발표했다. 탄핵심판 최종변론 예정일 이후인 3·1절에도 18차 촛불집회를 대규모로 이어갈 계획이다.

◇ '태극기 집회' 헌재 겨냥 발언수위 격화…"인용되면 아스팔트에 피"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촛불집회에 앞서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제14차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를 열었다.

탄핵심판정에서 헌법재판관들을 향한 대통령 대리인단의 비난 발언이 거리로 옮겨진 듯 집회에서는 헌재를 겨냥한 발언 수위가 눈에 띄게 높아졌다.

정광용 탄기국 공동대표(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장)는 "악마의 재판관 3명이 있다. 이들 때문에 탄핵이 인용되면 아스팔트에 피가 뿌려질 것이다. 어마어마한 참극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적 발언을 쏟아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과 강일원 탄핵심판 주심을 두고 "헌정 전체를 탄핵하려 한다"며 "(우리는) 당신들의 안위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경고했다.

국가안전기획부장을 지낸 권영해 탄기국 공동대표는 "헌재가 27일 탄핵심판 심리를 종결하고 어떤 재판관 임기가 끝나기 전 탄핵 인용을 결정짓겠다는 흉계가 보이는 듯해 걱정"이라며 헌재 앞에서 무기한 단식 돌입을 예고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조원진·윤상현·박대출 의원, 박근혜 대통령 측 법률대리인 김평우·서석구 변호사도 태극기 망토 등을 두르고 집회에 참석했다.

'재판정 막말' 장본인인 김 변호사는 "내 변론을 동영상으로 보셨을 텐데 내용에 동감하시느냐"고 물으며 "법관(의 행동)이 헌법에 (비춰) 틀렸다고 생각하면 국민도 틀렸다고 말할 권리가 있다"며 자신의 행동을 옹호했다.

김진태 의원은 "처음부터 국회에서 엉터리로 (탄핵소추안을) 올린 것이기 때문에 헌재는 (기각이 아닌) 각하를 하면 된다"면서 "국회는 원래 이렇게 엉터리 짓을 하는 데라서 욕 먹어도 싸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오후 6시께부터 남대문, 서울역, 염천교, 중앙일보, 서소문을 거쳐 다시 대한문으로 돌아오는 경로로 행진했다. 탄기국 측은 이날 집회에 30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탄기국은 특검이 끝나면 특검 관계자들을 모두 사법기관에 고발하겠다고 공언했다.

또 다가오는 3·1절 같은 장소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당일에는 탄기국 측이 청와대 방면으로 처음 행진할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이날 서울시내에 경비병력 212개 중대(1만7천여명)를 투입해 양측 간 접촉을 차단하고 질서 유지에 주력했다.

(고성식 김근주 김동철 김선형 김선호 박철홍 이주영 전창해 지성호 임기창 권영전 안홍석 채새롬 이승환 김현정 기자)

'박근혜 대통령에 퇴장 레드카드'(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 참석자들이 레드카드와 촛불을 들고 박 대통령 퇴장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2.25 photo@yna.co.kr(끝)
'박근혜 대통령에 퇴장 레드카드'(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저녁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17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 참석자들이 레드카드와 촛불을 들고 박 대통령 퇴장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2.25 photo@yna.co.kr
레드카드 퍼포먼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2.25pdj6635@yna.co.kr(끝)
레드카드 퍼포먼스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2.25pdj6635@yna.co.kr
탄핵반대 집회(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회원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7.2.25 photo@yna.co.kr(끝)
탄핵반대 집회(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회원을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기각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2017.2.25 photo@yna.co.kr
대한문 앞 태극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 등이 탄핵무효 등을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2017.2.12pdj6635@yna.co.kr(끝)
대한문 앞 태극기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 등이 탄핵무효 등을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2017.2.12pdj663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2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