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도 못찾은 최순실 비밀금고 '오리무중'…미궁 빠지나

송고시간2017-02-26 07:31

최씨 머문 장소 이잡듯 뒤졌지만 '허탕'…장시호에 일말 기대

[그래픽] 박영수 특검 1차 수사, 어떤 성과 있었나
[그래픽] 박영수 특검 1차 수사, 어떤 성과 있었나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
최순실과 조카 장시호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황재하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보유했다는 비밀 금고의 소재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씨의 개인 금고를 찾아내고자 상당한 시간과 인력을 투입했지만 26일 현재까지 그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최씨는 과거 자택과 사무실 등에 여러 개의 금고를 보관하다가 작년 10월 검찰의 '국정농단' 의혹 수사가 본격화하자 지인을 통해 금고를 은밀한 장소로 옮기거나 처분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도 최씨의 금고를 확보하고자 최씨가 머문 여러 곳을 이 잡듯 뒤졌으나 끝내 찾아내지 못했다.

검찰과 특검이 이처럼 금고 추적에 공을 들이는 것은 최씨의 은닉 재산과 국정농단을 뒷받침하는 단서들이 상당수 보관돼 있을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최순실 금고'의 존재는 주변 인물들의 진술로도 확인된다.

특검이 최근 최씨 조카 장시호(38·구속기소)씨를 집중적으로 소환해 조사한 것도 '금고 찾기'의 일환이라는 해석도 있다.

'눈빛'
'눈빛'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최순실씨가 조사를 받기위해 2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2017.2.25
jjaeck9@yna.co.kr

장씨는 최근 한 언론과 옥중 인터뷰에서 "최순실 소유 금고는 모두 3개로 기억한다. 특히 빨간 금고에는 차은택 광고회사 지분 서류, 인사 관련 서류, VIP 한식 순방 서류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특검은 국정농단 의혹 규명에 결정적인 진술을 제공하며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한 장씨로부터 '힌트'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지막 기대를 걸고 있지만, 아직 별다른 진척은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장씨는 특검 조사에서 금고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장소를 여럿 언급했지만 모두 허탕이었다고 한다.

최씨의 측근 변호인으로 알려진 맹준호(53) 변호사도 최근 특검 조사에서 금고에 대해 '전혀 아는 바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맹 변호사 사무실에선 최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10억원짜리 수표가 발견된 바 있다. 특검은 맹 변호사가 독일 도피 중이던 최씨의 요청으로 개인 금고에서 꺼내 보관해온 게 아닌지 의심한다.

검찰과 특검이 넉 달간 수사력을 총동원해 뒤졌음에도 비밀 금고의 흔적조차 확보하지 못하자 사실상 미제로 남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특검의 공식 활동 기간은 이제 이틀 남았다.

특검 관계자는 "현재로선 금고 찾기가 다소 어렵지 않나 판단된다"며 "검찰이 추가 수사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최소한의 단서라도 찾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