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안타에 장원준 쾌투…한국 WBC 대표팀, 쿠바 제압(종합)

허경민 3안타, 민병헌·김태균·김재호도 멀티히트
쿠바에 6-1 승리…장원준 4이닝 4피안타 무실점
장원준 역투
장원준 역투(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과 쿠바 대표팀의 평가전. 선발투수 장원준이 역투하고 있다. 2017.2.25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최인영 김승욱 기자 =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 대표팀이 아마야구 최강 쿠바와 평가전에서 타격감을 끌어올리며 승리를 낚았다.

김인식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 평가전에서 투타의 우위를 앞세워 6-1로 이겼다.

대만에서 훈련하던 쿠바 대표팀은 이날 새벽 한국에 도착해 정상적인 전력으로 경기를 치르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한국 대표팀으로서는 타선에서 무뎌진 타격감에 대한 우려를 지워나가기 시작한 점은 의미 있었다.

대표팀은 일본 오키나와 전지훈련 기간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0-4 패),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2-3 패)와 치른 두 차례 연습경기에서 6안타를 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올해 WBC 1라운드를 치를 고척돔에서 쿠바를 상대로 두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며 경기 감각을 가다듬었다.

조모상을 당한 박석민(NC) 대신 3루수로 선발 출전한 허경민(두산)이 4타수 3안타를 치고 민병헌(두산)과 김태균(한화), 김재호(두산)도 2안타씩 때렸다.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장원준(두산)이 4이닝 동안 3피안타 3탈삼진을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막아 대표팀 1선발 다운 위용을 뽐냈다.

이날 한국은 서건창(넥센)-민병헌-김태균-최형우(KIA)-이대호(롯데)-손아섭(롯데)-양의지(두산)-허경민-김재호 순으로 타순을 짰다.

김태균-최형우-이대호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이 대표팀 구성 후 처음 선발로 나섰다.

한국은 1회 서건창이 볼넷을 고른 뒤 민병헌의 잘맞은 타구가 1루수에게 라인드라이브로 걸려 병살타가 되면서 분위기가 가라앉을 뻔했다.

하지만 바로 중심타선이 해결사로 나섰다. 김태균의 중견수 쪽 2루타, 최형우의 볼넷에 이어 이대호의 깨끗한 우전 안타로 가볍게 선제점을 올렸다.

2회에는 2안타와 볼넷을 엮은 2사 만루 찬스에서 김태균이 2타점 중전 안타를 날렸다.

3회에는 2사 후 양의지의 볼넷과 허경민의 안타로 주자를 1,2루에 놓고서 김재호의 적시타로 추가 득점했다.

5회에도 역시 2사 후 김재호의 3루타로 기회를 연 뒤 민병헌의 우전안타로 득점해 5-0으로 달아났다.

팀의 세 번째 투수로 이대은(경찰야구단)이 마운드에 오른 6회에 3안타를 얻어맞고 첫 실점을 했으나 바로 6회말 손아섭이 2사 후 우중간을 가르는 솔로포를 터트려 쐐기를 박았다.

한국은 장원준의 4이닝 무실점 호투 이후 임창민(NC, 1이닝), 이대은(2이닝), 이현승(두산, 1이닝), 원종현(NC, 1이닝)이 이어 던지면서 쿠바 타선을 9피안타 1실점으로 틀어 막았다.

한국은 26일 오후 2시 같은 장소에서 쿠바와 두 번째 평가전을 치른다.

왼손 투수 양현종(KIA)이 선발로 마운드에 오를 예정이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