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탄핵반대 집회, 헌재압박 본격화…"소장대행 임기내 결정 흉계"

권영해 전 장관 "탄핵심판 심리종결 후 헌재 앞서 단식하겠다"
김진태·조원진 등 한국당 의원, 서석구·김평우 변호사 등 참석
태극기와 청와대
태극기와 청와대(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오후 시청 앞 서울광장 인근에서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 참가자들이 흔드는 태극기 사이로 청와대가 보이고 있다. 2017.2.2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안홍석 기자 = 박근혜 대통령 취임 4주년인 25일 서울 도심에서 박 대통령 탄핵기각 등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탄핵반대 단체인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는 25일 오후 2시30분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제14차 탄핵기각 총궐기 국민대회'를 열었다.

국가안전기획부장 지낸 권영해 탄기국 공동대표는 "헌재가 27일 탄핵심판 심리를 종결하고 어떤 재판관의 임기가 끝나기 전에 이와 같은 것(탄핵 인용)을 결정짓겠다는 흉계가 보이는 듯해 걱정"이라며 28일부터 헌재 앞에서 무기한 단식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과 강일원 탄핵심판 주심에 대해 "헌정 전체를 탄핵하려 한다"며 "(우리는) 당신들의 안위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조원진 의원과 박근혜 대통령측 법률대리인인 김평우·서석구 변호사도 태극기 망토 등을 두르고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헌재 재판관을 향해 원색 비난을 해 논란을 일으켰던 김 변호사는 "내 변론 동영상으로 보셨을 텐데 내용에 동감하시느냐"고 참가자들에게 물으며 "법관(의 행동)이 헌법에 (비춰) 틀렸다고 생각하면 국민도 틀렸다고 말할 권리가 있다"며 자신의 행동을 옹호했다.

연세대·고려대 동문으로 구성됐다는 '연세대·고려대 구국동지회'도 이날 집회에 참석했다. 강군열 고려대 구국동지회장은 "만일 헌재가 천만 민심을 외면한 채 왜곡된 판단을 내린다면 헌재도 역사의 준엄한 심판과 동시에 정의를 사랑하는 국민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비난 피켓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 비난 피켓(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문 앞 탄핵반대 집회 참가자가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을 비판하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 2017.2.25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오후 2시45분 기준 300만명이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거나 탄핵기각·각하 등을 요구하는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거나 '멸공의 횃불' 등 무대에서 나오는 군가를 따라불렀다.

이정미 헌재 소장 권한대행을 희화화한 그림과 함께 '이게 판사냐'라고 적은 피켓을 든 참가자도 눈에 띄었다. 반면 '대한민국 양심의 보루 헌법재판소 믿습니다'라는 펼침막을 들고 나온 참가자들도 있었다.

윤광용(70)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역대 대통령 중 가장 청렴했고 부정부패 없이 잘 이끌었으나 최순실을 잘못 만나 고초를 겪고 있다"며 "최순실 잘못이지 박 대통령 무슨 죄냐"라며 탄핵에 반대한다는 뜻에서 집회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