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쌀 퍼주기" 핏대올린 與…문재인 측 "거짓 종북팔이 중단하라"

한국당·바른정당 안보 공세…박광온 "참으로 안쓰럽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북 쌀 수출 발언을 두고 범여권은 25일 일제히 공세를 폈다. 문 전 대표 측은 "참으로 안쓰럽다"며 '거짓 종북팔이'를 중단하라고 맞받았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는 아직도 김정은 정권에 쌀과 돈을 퍼줄 궁리만 하면서 촛불집회에 참석해 국민의 분노 유발이나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가 지난 22일 "(우리의) 쌀과 북한의 지하광물·희토류를 맞교환하면 쌀 재고율이 개선될 것"이라고 한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그는 "문 전 대표는 김정은 정권의 위험성을 모르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대통령이 되기 위해 김정은 정권의 잘못은 눈감고 가는 것인지 국민 앞에서 솔직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구두 논평에서 "처음에는 남한의 쌀과 북한의 광물을 맞교환하자고 하더니 그다음에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남북관계를 풀어서 그렇게 하겠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 결재 의혹'도 언급하며 "이 같은 여러 일련의 사태를 보면 문 전 대표의 대북인식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상태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

이에 대해 문 전 대표의 대선 경선캠프 수석대변인인 민주당 박광온 의원은 서면 논평에서 "어려운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겠다고 하는데 또 '종북팔이'에 열을 올리는 모습이 참으로 안쓰럽다"고 반박했다.

그는 "문 예비후보는 북핵 문제 해결과 남북관계 개선을 전제로 우리 재고 쌀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남의 당 후보 발언 왜곡에 힘 빼지 말고 추한 행태를 보이는 박근혜 대통령과 탄핵심판 대리인단에 제발 국민을 생각하라고 고언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누가 국민에게 골칫거리인지, 누가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지는 국민께서 판단하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박광온 의원
민주당 박광온 의원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