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휴대전화 한대로 불법 자동차학원 운영…3억 벌어

송고시간2017-02-26 09:00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불법 자동차 운전학원을 4년 가까이 운영하며 3억 넘게 벌어들인 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무등록 자동차학원을 운영해온 권모(50)씨와 무자격 강사 정모(49)씨 등 13명을 도로교통법과 자동차관리법 위반으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권씨는 사무실도 없이 대표전화를 착신한 휴대전화기 한 대로 불법 자동차학원을 운영하며 3억4천만원을 벌었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교습생 임모(22)씨와 수강료 환불 문제로 다투던 게 불씨가 돼 경찰에 적발됐다.

권씨가 연결해준 강사로부터 도로연수를 힌 차례 받은 임씨가 교육이 마음에 들지 않아 환불을 요구하며 경찰서를 찾아와 민원상담을 하던 중 불법 자동차운전학원인 점이 들통 난 것.

권씨는 자동차 운전학원 전단지를 만들어 배포하거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교습생 961명을 모았다. 비용은 도로연수가 24만원, 학과시험·장내기능·도로주행이 45만원으로 정식 학원보다 30∼40%가량 싼 편이었다.

교육은 렌터카 또는 강사나 교습생의 자가용을 이용해 아파트 단지나 교습생의 주거지 근처에서 이뤄졌다. 조수석에 보조브레이크가 설치돼 있지 않아 강사가 운전석의 브레이크를 조작할 수 있는 연수봉을 사용했다.

자격증이 없는 강사 2명은 권씨의 대학 동기였으며, 나머지 강사 10명은 벼룩시장이나 인터넷 구인구직 사이트에서 채용했다. 강사에게는 시간당 1만∼1만5천원을 지급했다.

경찰은 "불법 자동차학원의 차량에는 보조브레이크가 없어서 사고의 위험이 높고 교통사고가 나도 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운전자가 사고의 책임을 떠안아야 한다"며 정상적인 운전학원을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휴대전화 한대로 불법 자동차학원 운영…3억 벌어 - 1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