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SJ "북미 뉴욕 접촉 결국 무산…美, 北인사 비자발급 거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구체화했던 미국과 북한 간의 뉴욕 회동이 결국 무산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北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과 장일훈 유엔주재 차석대사(CG)
北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과 장일훈 유엔주재 차석대사(CG)[연합뉴스TV 제공]

다음 달 1∼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인근 호텔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미국과 북한의 트랙 1.5(반관반민) 대화가 미 국무부의 비자발급 거부로 취소됐다고 WSJ은 전했다.

국무부는 북한 측 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의 비자발급을 거부했으나, 정확한 거부 사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이달 12일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회동하던 시기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했고, 최근에는 말레이시아에서 김정남을 독살한 배후로 북한이 지목되면서 미국 측의 입장이 틀어졌을 수 있다고 WSJ은 설명했다.

이번 대화는 도널드 자고리아 미 외교정책위원회 부회장이 주선했으며 북한에서는 최선희 외무성 미주국장을 비롯한 정부 측 인사가, 미국에서는 민간채널 대화에 참여했던 전직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대화가 예정대로 이뤄졌다면 이는 미국과 북한이 약 6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땅에서 접촉하는 자리가 됐을 것이다.

한 소식통은 북한 측이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미국과의 접촉을 시도해왔다고 전했다.

미국과 북한 양측은 지난해 1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도 접촉했으며, 당시 북한이 트럼프 정부의 대북정책에 큰 관심을 드러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2: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