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준표 "청년 일자리를 푼돈 쥐여주는 정책으로 현혹"

박 대통령 옹호 비난에 "유치한 정략적 계산으로 정치하지 않았다" 반박
부산서 특강하는 홍준표 경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서 특강하는 홍준표 경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여야 대권 주자들의 '일자리 대통령' 약속에 비판적 견해를 내놓았다.

홍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선을 한다면서 청년 일자리 문제를 청년들에게 일시적으로 푼돈이나 쥐여주는 정책으로 현혹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지사는 "제가 대학을 졸업할 당시 기업의 팽창정책으로 일자리가 넘쳐 났지만, 지금은 수백 장 지원서를 내도 반응이 없는 청년취업 절벽시대"라고 비교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3%도 안 되는 강성 귀족노조의 기득권과 좌파 정치인들이 기업가를 모두 범죄자로 내몰고 손가락질하면서 투자 의욕을 꺾는 바람에 해외투자만 집중하고 있다"며 일자리가 부족한 이유를 에둘러 표현했다.

특히 그는 "강성 귀족노조와 무책임한 좌파 정치인들의 선동만 없으면 청년들의 새로운 일자리는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홍 지사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한다는 일부 방송의 비난에 대해 반박 글도 올렸다.

그는 "탄핵에 대한 헌법 원칙을 말하고 있는데 마치 제가 친박 표를 노리고 정략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옹호하는 것으로 비난하는 분들이 있다"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그는 "선거를 20여 년 하면서 그런 유치한 정략적 계산으로 정치하지는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언론이나 반대세력들로부터 박 대통령이 공적으로 몰리고 있지만, 여론재판이 아닌 헌법 절차에 따른 탄핵재판을 해야 이 땅에 민주주의가 무너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1: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