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계 불공정거래 잡는다…서울 홍대에 피해상담센터 개소

송고시간2017-02-26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문화예술계 불공정거래 관행을 바로잡기 위해 문화예술인이 자주 오가는 서울 홍대 거리에 피해상담센터가 문 연다.

서울시는 27일 홍대 서교예술실험센터에 '문화예술 불공정피해상담센터'를 열고 첫 상담을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상담센터는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고, 상담시간은 회당 1시간 20분이다.

전문 변호사 9명으로부터 상담을 받을 수 있다.

120 다산콜센터를 통해 방문상담 예약을 할 수 있다. 눈물그만(www.seoul.go.kr/tearstop) 사이트 게시판에서 온라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센터는 앞으로 예술인과 예술인 단체를 대상으로 저작권법 등 관련 법령 교육과 계약서 자문도 할 방침이다. 사안에 따라서는 법률서면 작성도 지원한다.

한편, 시는 지난해 12월부터 만화·웹툰·일러스트 분야 불공정 피해 실태를 조사 중이다.

문화계 불공정거래 잡는다…서울 홍대에 피해상담센터 개소 - 1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