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文 대북인식, 국민정서 동떨어져…검증 응해야"

'남한 쌀-북한 광물 맞교환'·'북한 인권결의안 대북결제 의혹' 맹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은 25일 북한이 신경성 독가스인 VX를 이용해 김정남을 피살한 것으로 밝혀진 것을 계기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북관을 비판하고 나섰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이복형인 김정남을 암살하는 데 신경성 독가스인 'VX'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런 북한에 대해 문 전 대표는 대통령에 당선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고 말했다"고 비판했다.

또 최근 문 전 대표가 제시한 '남한 쌀-북한 광물 맞교환' 방안에 대해서도 "처음에는 남한의 쌀과 북한의 광물을 맞교환하자고 하더니 그다음에는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남북관계를 풀어서 그렇게 하겠다'고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앞서 제기됐던 '북한 인권결의안 대북 결재 의혹'도 언급하며 "이 같은 여러 일련의 사태를 보면 문 전 대표의 대북인식은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상태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대선주자로서 자신의 대북정책과 안보관에 대해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하는데 항상 토론을 기피하고 멀리하기 때문에 그럴 기회가 없다"면서 "대선주자들과의 끝장토론 요청에 하루빨리 응하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文 대북인식, 국민정서 동떨어져…검증 응해야"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