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黃, 朴정부 마지막 부역자 될건가" 특검연장 촉구

"특검연장 수용여부가 黃권한대행의 미래 가를 것"


"특검연장 수용여부가 黃권한대행의 미래 가를 것"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은 25일 특검 수사기간 만료를 사흘 앞두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수사기간 연장 신청을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논평에서 "무능하고 부패한 박근혜 정부의 마지막을 장식한 부역자가 될 것인가 아니면 국민의 뜻을 수용한 권한대행이 될 것인가. 특검 연장 수용 여부가 황 권한대행의 미래를 가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념시계 만들어서 뿌릴 여유는 있고 정작 국가의 중대사인 특검연장에 대해서는 검토할 시간도 없었다는 무성의한 대답만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총리는 권한대행이 됐을 때 국회와 의견을 나누고 존중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특검 연장에 대해 국회와 국민의 의견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특검 연장은 필수불가결하다. 특검은 아직 대통령 얼굴도 보지 못했고 수사에 미진한 부분도 많다. 이대로 수사를 마치는 것은 특검법의 취지에도 어긋난다"며 "황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그리고 검사 출신의 법률가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보여주는 길은 오직 특검 연장 밖에 없다"고 밝혔다.

브리핑하는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
브리핑하는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이 1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1.12
scoop@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