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언론과의 전쟁' 백악관, 비공식 브리핑에 CNN-NYT 등 배제 논란

비판적 언론사 '재갈물리기' 비난…CNN 방송 "용납할 수 없는 일"
브레이트바트 뉴스 등은 참석…AP-타임, 항의 표시로 브리핑 거부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언론과의 전쟁'을 선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급기야 비판적인 언론을 비공식 브리핑에서 제외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장이 아닌 자신의 사무실에서 방송사 카메라가 촬영하지 않는 '프레스 개글'(press gaggle·비공식 브리핑)을 하면서 CNN 방송과 뉴욕타임스(NYT), 의회전문지 더 힐, 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 등 상당수 주류 언론사를 제외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트럼프 대통령 비판에 앞장서 그로부터 연일 '가짜 뉴스'라는 신랄한 비판을 받는 매체들이다.

숀 스파이서 美백악관 대변인
숀 스파이서 美백악관 대변인[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들 매체의 취재를 불허하는 대신 극우성향의 브레이트바트 뉴스를 비롯해 일부 보수 매체들은 비공식 브리핑에 참여시켰다.

브레이트바트 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오른팔' 스티븐 배넌이 창업한 인터넷 매체로, 현재 이른바 '대안 우파'(alt-right)라는 새로운 극우 운동을 주도하고 있다.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는 ABC, CBS, NBC, 폭스 등 주요 방송사와 로이터 통신, 블룸버그 통신 등이 참석했으나 AP 통신과 시사주간지 타임 등은 백악관의 사실상 비판적 언론사 '재갈 물리기' 조치에 항의해 브리핑을 보이콧했다.

CNN 방송은 "이번 조치는 전례가 없고 용납할 수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백악관 기자단의 제프 메이슨 간사도 성명을 내고 "기자단은 백악관의 오늘 '개글'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기자단 차원에서 공식 대응에 나설 것임을 밝혔다.

스파이서 대변인의 이 같은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가 멀다고 자신에 비판적인 언론을 '가짜 뉴스', '미국인의 적'이라고 성토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류 언론 '가짜뉴스', '미국인의 적'으로 규정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트
주류 언론 '가짜뉴스', '미국인의 적'으로 규정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트

그는 이날 워싱턴DC 인근 메릴랜드 주(州)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도 "우리가 지금 가짜 뉴스와 싸우고 있다는 것을 여러분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면서 "그들은 가짜고 허위다"고 비난했다.

그는 특히 "내가 며칠 전에 가짜 뉴스들을 '국민의 적'이라고 했는데 실제로 그들은 그렇다. 국민의 적"이라면서 "왜냐면 그들은 구체적인 출처도 없이 아무것도 없는 얘기를 만들어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매우 부정직한 사람들이다. 부정직한 미디어들은 내 발언을 보도하면서 내가 왜 자신들을 미국인의 적이라고 부르는지에 대해 설명하지 않는다"면서 "그들은 내 발언 중 '가짜'라는 말을 뺀 채 밑도 끝도 없이 그냥 '언론은 적'이라는 식으로 보도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는 미디어를, 언론을 반대하지 않는다. 내가 비난받아야 할 때는 당연히 나쁜 기사도 받아들인다"면서 "나는 단지 가짜 뉴스, 가짜 언론을 반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6: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