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산에도 무등산에도…도심 가까운 숲에 야영장을

캠핑 대중화 지원 확대… 보전녹지·관리지역에도 야영장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늘어나는 캠핑 수요에 맞춰 북한산 등 국립공원 안에 야영장을 만들고 지역별로 야영장과 연계된 관광상품이 개발된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글램핑과 야영용 트레일러 등 새로운 형태의 야영장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는 강화된다.

27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주재한 제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캠핑산업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북한산과 무등산 등 도시와 가까운 산에 야영장을 만들고 등산로와 고지대 대피소 시설을 정비한다. 치유와 휴양을 위한 '치유의 숲'도 늘린다.

캠핑카를 이용해 더욱 편리하게 야영을 즐길 수 있도록 렌터카 업체가 대여할 목적으로 캠핑카를 구입하는 경우 관광진흥개발 융자를 지원한다.

야영장과 지역 관광지를 연계한 여러 볼거리·체험 거리 등 '야영장 활성화 프로그램'도 2020년까지 현재 13개에서 20개까지 확대한다.

그동안 야영장은 개별 홈페이지에서 주변 대표관광지만 소개할 뿐 야영장과 다른 관광지 사이의 시너지 효과는 없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자료사진, 숲 야영장
자료사진, 숲 야영장

아울러 지난해 3월 개정된 '국토계획법' 시행령에 따라 보전녹지·관리지역 내에도 야영장이 들어설 수 있게 됐지만, 지자체 조례 개정이 늦어지고 있어 이를 일괄 정비할 예정이다.

야영장에 대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통합 홈페이지 '고캠핑'(www.gocamping.or.kr)을 개편하고 야영장별 세부 시설정보, 지역 관광지와 야영장 체험 행사를 소개한다.

무료 야영장에서 좋은 자리를 계속 맡아둬 다른 사람들이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이른바 '알박기' 등을 근절해 건전한 캠핑 문화를 만들기 위해 캠핑방법 등을 교육하는 캠핑스쿨을 확대 운영한다.

캠핑을 대중화하는 동시에 사각지대에 있는 시설의 안전관리는 강화한다.

최근 글램핑과 야영용 트레일러가 급격하게 증가했지만, 이 두 시설은 전기·가스 안전점검 대상에서 제외돼 '관광진흥법'에 따른 점검만 받아왔다.

문체부는 글램핑과 야영용 트레일러에 맞는 시설 기준을 마련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해 이 두 시설에도 전기·가스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