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마약퇴치 美지원금 거부…제3국 출신 추방자 안받겠다"(종합)

오소리오 총 내무부 장관 라디오 인터뷰…멕, 미와 고위급 회담서 입장 전달
멕 외무장관 "美 관세 부과에 맞대응…보복 관세 제품 선별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가 미국으로부터 받아오던 마약범죄 퇴치 협력 관련 지원금의 거부 의사를 밝혔다.

미국이 추방한 제3국 이민자들을 수용하지 않고, 미국의 관세 부과에 선별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분명히 했다.

미겔 앙헬 오소리오 총 멕시코 내무부 장관은 24일(현지시간) 라디오 포르물라와 인터뷰에서 미국으로부터 마약·범죄 퇴치 안보협력 비용으로 받는 금융지원이 필요하지 않다고 밝혔다.

오소리오 총 장관은 "멕시코가 메리다 협약이 체결될 당시보다 훨씬 강한 국가가 됐다"며 "미국이 이 기금을 통해 멕시코 정부에 압력을 가하길 원하고 실제 기금을 없애더라도 우리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양국은 접경도시에서 미 영사관 직원이 마약범죄 조직원의 총에 맞아 숨진 사건을 계기로 2008년부터 마약·조직범죄 소탕을 위한 '메리다 협약(이니셔티브)'을 체결했다.

미국은 협정에 따라 약 25억 달러(2조8천275억 원)의 기금을 마련, 멕시코를 지원해왔다.

기금은 초기에 헬리콥터 등 멕시코 군대의 장비 구매와 치안 병력의 훈련에 사용됐다. 나머지 금액의 대부분은 마약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사법 제도 개혁을 추진하는 멕시코의 주 정부에 지원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달 25일 국경장벽 건설을 내용으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멕시코에 대한 지원 재검토를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미 보수우파 연합체 연차총회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행사 연설을 통해 "우리나라(미국)에 쏟아져 들어와 우리 젊은이들을 중독시키는 마약을 저지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오소리오 총 장관은 또 멕시코가 어떤 경우도 제3국 출신 피추방자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멕시코를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과 존 켈리 미 국토안보부 장관에게 분명히 전달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의 두 장관이 전날 멕시코 정부와의 고위급 회담에서 비 멕시코인들의 이민 소송 절차가 미국에서 진행되는 동안 멕시코가 제3국 출신 추방자들을 수용할 수 있는지를 요청했지만 이같이 답변했다는 것이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는 21일 단순 범죄 경력 등이 있는 불법 체류자 단속과 추방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2건의 이민 관련 행정각서를 발표한 바 있다.

특히 멕시코를 경유해 미국으로 들어온 불법 이민자들을 국적에 상관없이 멕시코로 되돌려 보내겠다는 내용은 멕시코의 반발을 불렀다.

오소리오 총 장관은 "우리가 비멕시코인들을 거부할 것이므로 그들은 국경을 넘지 못할 것"이라면서 "우리가 비멕시코인들을 수용할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멕시코는 미국의 관세 부과에 선별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피력했다.

루이스 비데가라이 외교부 장관은 현지 라디오에 출연, 미국이 멕시코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면 우리도 제품을 선별해 관세를 매길 것이라며 미국이 세제상 멕시코에 불이익을 가하면 맞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멕시코산 제품에 20%의 수입 관세를 물려 국경 장벽 건설 비용을 충당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보복 관세를 부과해 미국에 맞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일데폰소 과하르도 멕시코 경제부 장관은 최근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 고위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국경세를 부과할 경우 멕시코는 농ㆍ축산품 수입 경로를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남미국가로 다변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과하르도 장관은 미와 고위급 회동 전에 이뤄진 현지방송과 인터뷰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세를 부과하면 보복 관세로 즉각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