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FBI에 언론 반박 요청했다'는 보도 강력 부인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에 대한 언론 보도를 연방수사국(FBI)을 통한 반박을 시도했다가 거절당했다는 CNN방송의 보도를 강하게 부인했다.

연설하는 트럼프
연설하는 트럼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가짜뉴스는 국민의 적"이라고 말했다. (EPA=연합뉴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24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CNN방송 보도는 "옹호의 여지가 없다"며 '오보'라고 주장했다.

그는 라인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FBI 관리들과 논의하긴 했으나, 대화에 부적절한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CNN방송은 전날 밤 "프리버스 비서실장이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등에게 뉴욕타임스(NYT) 등 언론의 보도 내용을 FBI가 나서 공개적으로 반박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문제가 된 기사는 NYT가 지난 14일 보도한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기간 캠프 관계자들과 다른 측근들이 러시아 정보당국 고위 관계자 등과 지속해서 접촉했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은 백악관의 이 요청에 대해 트럼프 측근들과 러시아 측의 접촉 의혹은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들어 거절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은 FBI와 미 의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미 언론을 향한 비판 발언을 이어갔다.

그는 메릴랜드 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린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여러분 모두, 우리가 '가짜뉴스'와 싸우고 있다는 것을 알길 바란다"며 '언론과의 전쟁'에 호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가짜뉴스는 국민의 적이다. (기사에) 아무런 출처가 없고, 출처가 없으면 출처를 만들어 낸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자신이 '진실한 보도'와 언론의 자유를 보장한 수정헌법 제1조를 지지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내가 언론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며, 마땅히 그래야만 하는 나쁜 이야기를 마다하는 것도 아니다"며 "나는 단지 가짜뉴스, 이야기를 꾸며내고 출처를 만들어 내는 언론에 반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2: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