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라! 코레아" 바르셀로나로 날아온 SKT 이동형 체험관

'티움 모바일' 개관…MWC 기간 한국 ICT 체험 기회 제공
SKT,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참가
SKT,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참가(바르셀로나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2017 'YOMO(Youth Mobile Festival)' 전시관 정문 앞 광장에 설치된 '티움 모바일(T.um Mobile)' 에서 한국 봉동초등학교 어린이, 스페인 라 살 보나노바(La Salle Bonanova) 어린이, SK텔레콤 직원, 현지모델들이 차세대 AI 로봇 등을 선보이고 있다.
SK텔레콤은 27일부터 나흘간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 참가해 '모든 것을 연결하다'(Connect Everything)를 주제로 최신 기술과 제품을 소개한다. 2017.2.26
photo@yna.co.kr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올라! 코레아"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이하 MWC) 2017'이 막을 올린 27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바르셀로나 몬주익 공원.

전시장이 있는 피라 그란 비아에서 차로 15분가량 떨어진 공원 내 광장에 피라미드 형태의 낯선 구조물이 들어섰다.

이날 문을 연 SK텔레콤[017670]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 모바일(T.um Mobile)'이다.

체험관을 찾은 현지 아이들이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AR) 그림책을 보거나 가상현실(VR) 체험에 푹 빠져있었다.

초등학생 루카스(11) 군은 "피라미드 모양이 멋있다"며 "축구 게임을 하며 코딩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면적 400㎡, 높이 9m 규모의 '티움 모바일'은 2014년부터 어린이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만든 세계 최초의 이동형 ICT 체험관으로, 지금까지 국내 25곳을 누비며 약 16만 명의 어린이들을 만났다. 해외에서 전시관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텔레콤은 MWC 주최사인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공식 초청을 받고 한국에서 무게 2.5t에 달하는 체험관 구조물과 각종 장비를 항공편으로 운송했다.

GSMA는 올해 청소년 축제 '요모'(YoMo·Youth Mobile Festival)를 처음 마련하며 '티움 모바일'이 정보격차 해소와 인재 육성이라는 행사 취지에 부합한다고 판단해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GSMA는 '티움 모바일' 개관을 위해 임대료가 수십만 유로에 달하는 장소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MWC 기간 2만여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요모'는 다양한 학문을 융합하는 사고력을 향상하기 위해 STEAM(과학·기술·공학·예술·수학) 분야의 체험 교육을 제공한다.

'티움 모바일'도 '요모'의 취지에 맞춰 'IT활용 인문교실'과 '알버트 코딩교실'을 운영한다. 10∼12세를 중심으로 48명이 한 그룹을 이뤄 한 시간 동안 교육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현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축구 게임을 차용한 코딩 교육과 홀로그램을 이용한 문화 교실도 준비했다.

학생들을 인솔해 이날 체험관을 찾은 마이떼 비야나 교사는 "학교에서 신기술을 이용한 교육을 늘리고 있는데 오늘 방문이 아이들에게 좋은 경험이 됐다"며 "여러 과목을 함께 배울 수 있어 아이들의 인지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미래창조과학부 최재유 2차관, GSMA 존 호프만 CEO(최고경영자), SK텔레콤 박정호사장 등과 더불어 한국에서 초청된 '새싹 원정단' 봉동초등학교 학생들이 참석했다.

봉동초 학생들은 스페인 초등학교 '라 살레 보나노바' 학생들과 'ICT 인재로 성장하는 새싹이 되자'는 의미로 새싹 모양의 뱃지를 교환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빈곤과 지역에 의한 정보 격차가 해소될 수 있도록 세계적 ICT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호프만 GSMA CEO는 "티움 모바일은 '요모'를 관람하는 학생들이 향후 STEAM 분야의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꿈을 심어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