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텔레콤 LTE 속도 2배 빨라진다…"HD급 영화 1편이 15초"

MWC서 삼성전자·에릭슨과 LTE-A 프로 기술 시연
5밴드 LTE 구현…상반기 중 4x4 다중 안테나 상용화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올해 상반기 LTE의 다운로드 속도가 2배로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1.7GB의 고화질(HD급) 영화 한 편을 15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게 되는 셈이다.

SK텔레콤[017670]은 4세대(G) 통신 LTE의 마지막 단계인 LTE-A 프로(LTE-Advanced Pro) 기술을 상용망에서 시연하는 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이하 MWC) 2017' 개막에 앞서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세계 최초로 5개 주파수 대역을 묶어 하나의 주파수처럼 사용하는 5밴드 CA 기술을 상용망에서 시연했다. 주파수를 묶으면 개별 주파수 속도를 산술적으로 합한 만큼 속도를 높일 수 있다.

국제이동통신표준화기구인 3GPP가 묶을 수 있는 주파수 대역을 5개로 규정했기 때문에 5밴드 CA 기술은 LTE 최고 기술로 평가받는다. SK텔레콤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5개 주파수 대역을 보유하고 있어 5밴드 CA 서비스가 가능하다.

아울러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4x4 다중 안테나 기술(MIMO)을 적용한 3밴드 CA 기술을 이용해 상용망에서 최대 900Mbps의 다운로드 속도를 구현했다. 앞서 SK텔레콤은 데이터 변환 효율을 높이는 256 쾀(QAM) 기술을 이용해 최대 500Mbps의 속도를 달성했다. 불과 1년 만에 다운로드 속도를 2배 가까이 향상한 것이다.

4x4 다중 안테나 기술은 데이터를 주고받을 때 4개의 안테나를 동시에 활용해 데이터 전송량을 2배로 늘려준다. 현재 데이터 송·수신에는 2개의 안테나를 활용하는 2x2 다중 안테나 기술이 활용된다.

SK텔레콤은 4x4 다중 안테나를 올해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최신 단말을 사용하는 SK텔레콤 LTE 고객은 이동 중에도 HD급 영화를 15초 만에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상반기 출시될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과 LG전자의 G6가 4x4 다중 안테나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비면허대역 주파수 집성기술(LAA)을 통해 LTE에서 1Gbps 속도를 구현하는 데도 성공했다.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에릭슨과 함께한 시연에서 SK텔레콤은 LTE용 주파수 대역 20㎒와 와이파이(WiFi)용 주파수 대역 60㎒를 묶고, LTE 주파수 대역에 4x4 다중 안테나 기술을 적용해 최대 1Gbps 속도를 달성했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시연한 LTE-A 프로 기술들은 5G로 넘어가는 선행 기술로 평가된다.

SK텔레콤은 "LTE-A 프로 기술 상용화로 초고화질(UHD) 동영상,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확산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박동수 전략마케팅팀장은 "이번 시연으로 LTE에서 꿈의 숫자였던 1Gbps 통신 서비스 상용화가 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라며 "LTE 기술의 최종단계까지 기술 발전을 선도하며 5G 시대로 넘어가는 발판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에릭슨의 퍼 나빈거 네트워크 시스템 총괄 부사장은 "이번 비면허 주파수 집성기술 시연에는 LTE 주파수와 와이파이 주파수 간 간섭을 없애는 기술이 적용됐다"면서 "이를 통해 LTE와 와이파이 고객 모두가 편안하게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