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1월 신규주택판매 55만5천건…"금리인상에 판매증가 둔화"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의 월간 신규주택 판매량이 다시 증가했지만 증가율은 예상보다 낮았다. 금융시장에서는 금리인상이 주택 구입을 망설이게 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풀이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1월 신규주택 판매 건수가 연간 환산 기준 55만5천 건으로 한 달 전에 비해 3.7% 증가했다고 24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금융시장의 예상치였던 약 57만 건보다 적었다.

월간 신규주택 판매는 전체 주택시장의 약 10%에 불과하지만, 내장재와 가구, 전자제품 등에 대한 신규 수요로 이어진다는 점 때문에 주택시장뿐 아니라 소비경기의 선행지표로 여겨진다.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10년에 매월 30만 건 정도까지 줄었던 미국의 새 주택 판매건수는 이후 꾸준한 회복세를 보여 왔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30년 만기 고정금리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평균 3.54%였던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전날 4.16%까지 오른 점이 신규주택 판매 증가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고용 호조를 바탕으로 한 경기 회복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고 기존주택 판매량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신규주택 판매량이 예상에 미치지 못했다고 해서 미국 주택경기에 이상 징후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서 지난 22일 발표한 지난달 기존주택 판매량은 최근 약 10년간 최고치인 연간 환산 기준 569만 건이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주택건설현장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주택건설현장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