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트럼프 '反이민 명령' 유리한 보고서 부처에 요구"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백악관이 국토안보부와 법무부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뒷받침하는 유리한 보고서를 쓸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CNN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항소법원에 의해 제동이 걸린 행정명령을 수정한 2탄을 다음 주 발동하기에 앞서 사전 정지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백악관 내 정보 관계자들 사이에서조차 이러한 백악관의 움직임이 자칫 '정보의 잠재적 정치화'를 낳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CNN이 소식통들을 인용해 전했다.

한 백악관 고위관계자는 소식통에게 "국토안보부와 법무부가 이슬람권 7개국의 안보위협이 상당하며, 이들 7개국이 미국으로 테러리즘을 수출하는 나라임을 보여주는 보고서를 (백악관의 지시에 따라)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관계자는 "(보고서에는) 그러한 상황은 최근 더 위험해지고 있으며, 난민 프로그램은 테러리즘을 위한 주요 인큐베이터였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백악관의 움직임은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할 '반 이민' 행정명령 2탄이 다시 법적 제동이 걸리는 일을 피하기 위해서로 풀이된다.

한 고위관리는 CNN에 "백악관이 반 이민 명령을 정당화할 수 있는 가능한 방법의 하나는 보고서에 당국이 테러와 관련한 수사를 하고 있다거나, 테러로 인한 피해가 있다는 내용이 담기는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과거 테러 관련 범죄혐의가 있는 외국인들에 대한 기록을 지속해서 수집하고 공표하라고 관련 부처에 요구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반 이민' 행정명령에 제동을 건 제9 항소법원 재판부는 트럼프 정부가 한시적으로 입국을 금한 이슬람권 7개국 국민이 미국을 상대로 테러공격을 자행했다는 어떤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