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무예마스터십·직지코리아 국제행사 승인 '청신호'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도가 기획하는 세계 무예마스터십과 청주시가 준비하는 직지코리아가 국제행사 승인에 한 발 더 다가섰다.

25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세계 무예마스터십과 직지코리아 국제페스티벌이 24일 열린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타당성 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들 행사는 지난 1월 문화체육부 심사에 이어 2차 심사 격인 기재부 심사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타당성 연구용역을 받아 오는 7∼8월께 예상되는 기재부 심사만 한 차례 더 거치면 정부로부터 국제행사로 최종 인정받게 된다.

국제행사 승인을 받으면 행사의 위상이 높아지고, 국비도 지원받는다.

충북도는 지난해 9월 2∼8일 처음 세계 무예마스터십을 개최한 데 이어 2019년 8월 충북에서 제2회 대회를 개최하기로 하고, 문체부에 '국제행사 개최 계획서'를 제출했다.

도는 이 대회를 태권도, 우슈, 가라테, 유도, 삼보, 주짓수 등 20개 종목에 100개 국가의 4천여 명의 선수가 참여하는 규모로 구상하고 있다.

2회대회에서는 국제 무예 영화제, 무예 웰빙컨벤션, 초청 공연 등 문화 프로그램도 운영하는 등 행사 규모를 더 키울 예정이다.

청주시도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인 직지심체요절을 알리기 위해 직지코리아 페스티벌을 지난해 9월 1∼8일 처음 개최한 데 이어 2019년에 2회 행사를 개최하기로 하고, 정부에 국제행사 승인을 요청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무예마스터십과 직지코리아가 국제행사로서의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아 기재부 심사를 통과했다"며 "타당성 연구용역 등에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심사에서 충북도가 내년에 유치하려는 제13회 세계 소방관 경기대회는 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