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주식 싸다"…전 세계에서 가장 저평가

"가치와 가격 괴리 서서히 축소될 것"


"가치와 가격 괴리 서서히 축소될 것"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한국 증시가 주요 선진국뿐 아니라 신흥국에 비해서도 크게 저평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삼성증권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국내 증시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 전망치는 9.6배로 주요 선진국이나 신흥국보다 낮다.

PER는 주가를 주당순이익(EPS)으로 나눈 것으로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돼 있다는 것을 뜻한다.

주요 선진국 PER는 미국이 18.5배로 가장 높고 일본 15.9배, 홍콩 15.9배, 영국 14.8배, 프랑스 14.7배, 싱가포르 13.9배 등 순이다.

신흥국 중에도 필리핀 17.8배, 인도 16.8배, 인도네시아 15.5배, 중국도 12.5배였다. 러시아도 9.7배로 한국보다 높았다.

한국 증시 저평가는 주가가 기업 순자산에 비해 얼마나 싼지를 보여주는 주가순자산비율(PBR) 수치에서도 확인된다.

올해 한국의 12개월 선행 PBR는 1.0배로 이탈리아(0.9배)를 제외하곤 대다수 선진국과 신흥국보다 낮다.

미국은 PBR가 2.9배로 가장 높았고 영국 1.8배, 독일 1.7배, 일본 1.3배, 홍콩 1.1배 등이고 중국도 1.5배였다.

한국의 PER와 PBR가 이처럼 다른 국가보다 낮은 것은 그만큼 제 가치를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그동안 코스피가 박스권의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기업들의 성장 기대감이 높지 않은 것이 저평가 이유로 꼽힌다.

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과 미국 금리 인상 등 불확실성도 여전히 존재한다.

물론, 다른 나라 증시보다 싼 만큼 가격 매력은 높다.

최근 코스피가 2,100선을 돌파해 박스권 상단 돌파에 대한 기대가도 커지고 있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가치와 가격의 괴리가 내부 불안요인의 소강과 함께 서서히 축소될 것"이라며 "국내 증시의 소외가 단계적으로 해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재정 정책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는 등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미국 금리 인상 요인도 있어 추격 매수는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최소한 다음 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인상할지를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