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 학기 앞둔 그대, 올바른 피부·치아 관리법은?"

짙은 화장 피하고 여드름 관리 신경 써야
'셀프 치아미백'은 부작용 주의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3월 새 학기를 맞아 처음 만나는 주변 사람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피부와 치아관리에 신경을 쓰는 학생들이 많다.

미국 코넬 대학 연구팀은 첫인상이 그 사람의 이미지에 큰 영향을 미치며 심지어 이런 현상이 약 6개월까지 지속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25일 피부과 전문의들에 따르면 10대와 20대 때에는 적절한 피부관리를 통해 깨끗한 피부를 유지하면 굳이 꾸미지 않아도 상대방에게 호감을 얻을 수 있다.

먼저 중·고등학생은 여드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여드름은 주로 왕성한 신체활동으로 인해 피지 분비량이 증가해 나타나는데 많은 양의 피지가 모공을 막아버리면서 여드름이 생긴다.

또 새 학기의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이나 성적 중압감 등으로 생긴 스트레스 역시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다.

여드름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일상생활에서 관리가 중요하다. 균형 있는 식사와 충분한 수면을 통해 정신적 안정을 유지하고 본인에게 알맞은 운동이나 취미생활을 통해 스트레스를 조절하는 게 바람직하다.

전문가들은 외출 후 피부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꼼꼼히 세수하고, 등과 가슴에 여드름이 난 경우 자극을 줄이기 위해 너무 까칠한 샤워타월은 피해야 한다고 말한다.

대학생의 경우 화장을 과하게 하면 접촉성피부염·자극성피부염·알레르기·성인여드름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피부트러블이 생겼을 때 이를 가리기 위해 더 짙게 화장을 하는 건 절대 금물이다.

최광호 초이스피부과 원장은 "화장품은 아무리 좋은 제품이라도 자신에겐 안 맞을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화장품을 처음 사용할 때는 피부에 적은 양을 발라서 알레르기 반응 검사를 한 뒤 이상이 없으면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고 최대한 연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렇게 변색한 치아를 단시간 내에 하얗게 만들기 위해 '셀프 치아미백제'를 사용할 때는 치아가 상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셀프 치아미백제를 자주 쓰면 치아 표면이 상할 우려가 있고, 만약 입안에 상처가 있거나 치과 치료를 받는 환자는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또 치과에서 미백시술을 받았다면 치료 후 최소 48시간 이상 색소가 들어간 음식과 커피·담배·탄산음료 등을 피해야 제대로 된 효과를 볼 수 있다.

정명호 뉴페이스치과병원 원장은 "치아는 선천적으로 누르스름할 수도 있고, 생활습관·구강질환 등으로 변색이 나타날 수 있다"며 "치아 변색이 심하면 셀프 치아미백제에 의존하지 말고 치과의사와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적합한 방법을 찾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새 학기 맞은 교정
새 학기 맞은 교정[연합뉴스 자료사진]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