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루한 힘겨루기'…'전격합의' 없인 특검 대통령 대면조사 난망

대통령측 '피의자 신분 제외·시간제한' 조건…특검 "차라리 안 해"


대통령측 '피의자 신분 제외·시간제한' 조건…특검 "차라리 안 해"

특검 박영수 특검팀장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PG)
특검 박영수 특검팀장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놓고 25일까지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청와대 측 간에 지루한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다.

1차 수사 기간 만료일을 불과 사흘 남겨놓았지만, 양측은 대면조사 방식 등 세부 조건을 놓고 의견 차이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측은 박 대통령 대면조사에 관해 "반드시 해야 한다는 기본원칙은 변함이 없다. 끝까지 추진할 것"이라고 정례 브리핑 등을 통해 누누이 밝혀왔다.

다만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아직 조율 중이며 정리되면 밝히겠다"며 설명을 미뤘다.

굳은 표정 박 대통령
굳은 표정 박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제3차 대국민담화 발표에서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2016.11.29
leesh@yna.co.kr

박 대통령 측은 여전히 특검 대면조사를 '공식적'으로는 받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건'을 내건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부르며 피의자 신문조서를 작성하지 말고 대면조사 시간을 제한하자는 요구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이런 '조건 있는' 대면조사는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박 대통령 측은 피의자로 조사받을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이미 특검팀은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리치는 최순실
소리치는 최순실(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신적 충격', '강압 수사' 등의 사유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출석 요구에 6차례나 응하지 않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25일 오전 체포영장이 집행돼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출두하고 있다. 2017.1.25
toadboy@yna.co.kr

더구나 박 대통령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국정농단 의혹의 중심에 서 있어 그 어떤 수사 대상보다 확인해야 할 내용이 방대하다.

겨우 성사된 대면조사에서 청와대 측 주장에 따라 시간을 제한한다면 특검팀이 강조해온 실효성이 떨어질 것이 뻔해 특검은 차라리 조사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 많은 황 권한대행
고민 많은 황 권한대행(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대문구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 간담회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한편 황 권한대행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기간 종료가 나흘 남은 이 날 연장 등과 관련된 추가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2017.2.24
leesh@yna.co.kr

28일 1차 수사 기간이 끝나지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수사 기간 연장을 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따라서 남은 3일간 양측에서 조사 조건을 두고 전격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성사 가능성이 0%에 가깝다는 전망이 나온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