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주 탄현면에 고형폐기물 연료발전소 추진…주민 반발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금승리에 한 업체가 고형폐기물 연료(SRF) 발전소 건립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파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파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파주시에 따르면 이달 초 한 민간업체가 금승리 일대에 9.9MW 규모의 SRF발전소를 건립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산자부는 파주시에 '주민 수용성 의견 조회'를 요청했으며 시는 최근 탄현면과 월롱면 이장단 협의회 등을 대상으로 의견조사를 했다.

주민들은 폐기물을 연료로 하는 발전소가 들어올 경우 대기오염이 우려되는 데다 마을 이미지가 손상돼 청정 농산물 판매에도 지장이 예상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창무 탄현면 이장단협의회장은 "발전소가 들어서면 환경이나 농산물, 건강 문제 등 여러 가지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는 데다 관광지 이미지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파주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종택 문산읍 이장단협의회장과 심완섭 월롱면 이장단협의회장도 "발전소가 들어서면 호흡기가 약한 노인과 어린이들의 건강에 악영향이 우려된다"면서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발전소를 강행하면 건립반대 서명운동 등을 벌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주시는 주민들의 발전소 건립 '반대' 입장을 산자부에 회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SRF발전소는 폐타이어 등의 고형폐기물을 처리해 전력을 생산하는 시설이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