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해 표기 되찾으려면 각국 시민과 공감대 확산 선행돼야"

송고시간2017-02-24 17:19

반크-연합뉴스 '동해 표기' 세미나…"시민 통해 정부 움직여야"

반크-연합뉴스 '동해 표기' 세미나
반크-연합뉴스 '동해 표기'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와 국가 기관 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주최로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열린 '동해 표기 공동대응 전략 세미나'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는 교육부, 해외홍보문화원, 동해연구회, 외교부, 동북아역사재단, 재외동포재단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wakaru@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 지도에서 사라진 '동해'(East Sea) 표기를 되찾으려면 먼저 각국 시민과의 공감대를 넓혀 이들이 자국 정부의 입장을 변화시키도록 하는 게 효과적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사단법인 동해연구회 주성재 회장은 24일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주최로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열린 '동해 표기 공동대응 전략 세미나'에서 "우리 민족이 2천 년 넘게 사용한 이름인 '동해'를 되찾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공통된 목표"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회장은 "세계 지도에서 동해를 표기한 비율이 40%를 넘어선 것으로 추정되는 등 동해 표기가 점차 확산하고 있다"면서 "오는 4월 모나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동해 병기 논의가 다시 이뤄지도록 국제 사회에서 관심을 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제기구, 각국 정부, 해외 언론 등을 상대로 동해 표기 주장을 펼치는 게 중요하지만 이미 '일본해'(Sea of Japan)가 널리 쓰이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쉬운 일만은 아니다"라면서 "따라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각국 정부가 변할 수 있도록 먼저 시민들을 움직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회장은 이러한 전략의 성공 사례로 2014년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한인들의 노력 끝에 교과서 동해 병기 법안이 통과한 점을 들고 "이처럼 각국에서 투표권을 가진 동포들, 시민들과 먼저 공감대를 형성해 이들이 정치인을 움직이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반크-연합뉴스 '동해 표기' 세미나
반크-연합뉴스 '동해 표기'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와 국가 기관 뉴스통신사 연합뉴스 주최로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한글박물관에서 '동해 표기 공동대응 전략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이날 세미나에는 교육부, 해외홍보문화원, 동해연구회, 외교부, 동북아역사재단, 재외동포재단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wakaru@yna.co.kr

재외동포재단 이종미 부장도 "재미 동포의 풀뿌리 운동이 버지니아주 동해 표기 법안을 통과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본다"면서 "동포들이 각국에서 동해 표기 캠페인을 벌이는 데 지원을 넓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글로벌코리아센터 강성철 기자는 "동포들은 이제 거주국 주류 사회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며 한인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면서 "그런 만큼 이들 동포와 함께 현지 여론을 조성해 동해 표기 운동을 펼치는 게 효과적인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외교부 이동기 과장, 교육부 소은주 팀장, 해외문화홍보원 권용익 과장, 동북아역사재단 이장욱 실장 등이 참가해 동해 표기를 쟁취하는 데 민간, 정부, 학계가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번 행사는 반크와 연합뉴스 공동 주최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막한 '국가브랜드업(UP) 전시회'의 하나로 열렸다.

오는 26일까지 이어지는 전시회에서는 '세계지도 속 사라진 동해를 찾아라'라는 주제 아래 반크 청년들이 동해 이름을 지키고자 펼친 활동을 한눈에 선보인다. 동해 표기의 대표적인 오류 사례, 동해 병기의 정당성을 알려주는 스토리텔링 방법, 동해 표기를 위해 국내외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한 연합뉴스의 역할 등이 소개된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