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거래소 지주사 전환대비 실무작업 돌입

송고시간2017-02-26 10:00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거래소가 노동조합의 반대에도 지주회사로 전환하기 위한 실무작업에 들어갔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9월부터 증권시장에 거래증거금을 도입하는 등 청산결제제도 개선을 시작했다.

거래소는 결제 안정성을 강화하고 위험 관리체계를 국제기준에 맞춰 자본시장의 신뢰를 높이려는 의도라고 밝혔지만 이번 조치는 중앙청산소(CCP)를 분리하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보인다.

부산국제금융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국제금융센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거래소가 지주사로 전환하면 중앙청산소와 리스크 관리부를 별도 조직으로 분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거래소는 조만간 리스크관리 인원을 확충할 계획인데 이 역시 지주사 전환을 염두에 둔 것이다.

거래소 관계자도 26일 "자본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중앙청산소와 리스크 관리부를 별도 조직으로 운영하려 하는데 이는 거래소의 지주사 전환과 무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거래소를 지주회사로 전환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개정안이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표류하는 가운데 최근 거래소 노조는 관련 법안 폐기를 주장하고 나섰다.

거래소를 지주회사로 하고 코스피, 코스닥, 파생상품 시장 등 5개 자회사를 분리해 경쟁을 촉진한다는 게 개정안의 주요 내용이다.

하지만 노조는 "자본시장 내 관치와 비효율을 초래하고 그런 비효율이 시장참가자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지난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자본시장법 개정안 처리를 거듭 요청했지만 3천700억원에 달하는 공익기금의 용도와 부산본사 부칙조항 문제 등에 관한 여야 간 이견으로 개정안은 표류하고 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