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 제조업체 전년比 3.4% 증가…5년간 20%↑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지난해 충북의 제조업체가 전년보다 290여 곳 증가했다.

2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도내 제조업체는 8천900곳으로, 전년(8천604곳)보다 3.4%(296곳) 늘었다.

제조업체 종업원 수도 20만3천906명으로, 전년(20만731명)보다 1.6%(3천175명) 증가했다.

충북의 제조업은 매년 성장세를 보여 5년 전인 2011년과 비교하면 업체 수(2011년 7천341곳)는 21.2% 늘었고, 종업원(〃 18만1천641명)은 12.2% 많아졌다.

업종별로는 식료품이 1천403곳으로 가장 많았고, 금속 가공제품(1천357곳),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979곳), 기타 기계 및 장비(881곳),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676곳), 비금속 광물 제품(663곳), 전기 장비(523곳) 등의 순이었다.

시·군별로는 청주시(3천154곳)를 비롯해 음성군(2천143곳)과 진천군(1천233곳)에 제조업체가 많이 입주했다.

이어 충주시(819곳), 옥천군(427곳), 제천시(310곳), 괴산군(258곳), 보은군(168곳), 영동군(166곳), 증평군(119곳), 단양군(103곳) 등으로 조사됐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9: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