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화' 수인선 폐선 구간 상부에 공원 만든다

송고시간2017-02-26 07:11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일제가 소금수탈을 위해 건설했던 수인선 수원구간에 공원이 조성된다.

경기 수원시는 수인선 지하화에 따른 상부 유휴공간 12만4천920㎡에 시민 주도형 테마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협궤열차
협궤열차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도 유일한 꼬마열차인 수인선 협궤열차 .//(본사자료)1993.8.1(수원=연합뉴스)//

<저작권자 ⓒ 2005 연 합 뉴 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수인선은 일제가 소금을 수탈할 목적으로 1937년 건설한 것으로 협궤열차가 운행하다 1995년 폐선된 노선이다.

현재 수인선 오목천동∼고색동을 관통하는 수인선을 지하로 건설되는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수원시는 2013년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수인선 수원구간 지하화 협약을 체결한 뒤, 상부 유휴공간 활용방안을 고심해 오다 지난해 공원조성을 결정하고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중간보고회까지 마쳤다.

계획에 따르면 시는 423억원의 시비를 들여 권선구 세류동에서 오목천동까지 4.6㎞에 이르는 수인선 상부 공간에 산책로와 자전거도로를 조성한다.

또 공원녹지사업소와 마을르네상스, 수원공원시민사랑단 공모사업으로 시민정원도 만들 계획이다.

여기에 광장과 체육시설, 전시·야외무대도 만들어 시민 휴식공간은 물론 관광객이 찾는 명소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시는 올 상반기 공원조성공사를 시작해 2019년 12월 완공할 계획이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