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혼 남성은 여성의 심성보다 재산 중시한다"

여성은 남성의 건강보다 고정수입 중시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재혼을 희망하는 남성은 여성의 '재산'을 중요시하고, 여성은 남성의 '고정수입'을 중요시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여성은 남성의 건강보다는 고정수입을 더 중요하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는 재혼을 원하는 '돌싱'(이혼 후 돌아온 독신) 남녀 506명을 대상으로 이달 설문 조사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5일 밝혔다.

웨딩드레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웨딩드레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혼하는데 강조하는 배우자 조건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남성(25.7%)은 '재산', 여성(26.1%)은 '고정수입'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남성은 여성의 재산 다음으로 외모(24.1%), 심성(19.0%), 자녀(16.2%)가 많았으며, 여성은 남성의 고정수입에 이어 재산(22.9%), 심성(17.8%), 건강(13.8%) 순으로 나타났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노후생활에 필요한 자금 때문에 여성뿐 아니라 남성도 배우자에게 재산을 기대하는 심리가 있다"고 분석했다.

결혼에 대해 현실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경제력이 좋으면 성격은 다소 불만스러워도 괜찮다고 여겼다.

재혼 상대를 고를 때 '맞선 상대의 경제력이 기대 이상이면 심성이 다소 불만스러워도 재혼 상대로 수용할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 여성 74.4%, 남성 53.1%가 각각 '그렇다'고 대답했다.

'나이가 들면서 재혼을 하는 데 유리한 점이 무엇인가'라고 묻자 남성은 가장 많은 26.5%가 '부모 재산 상속 가시화'를 꼽았고 여성은 29.6%가 '자녀 성장'을 들었다.

재혼 상대로 매력이 떨어지는 이성의 나이에서는 남녀가 다소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응답자 4명 가운데 한 명꼴(25.8%)로 여성이 '50세', 여성(26.6%)은 남성이 '55세'가 되면 매력이 크게 떨어진다고 꼽았다. 결혼에 실패한 경험 때문인지 재혼 상대를 찾을 때 남성은 여성이 '허영심이 있지 않을까'를 가장 크게 걱정했으며 여성은 '겉만 그럴듯하고 실속이 없지 않을까'라고 우려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