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권은희 "공보물 기재 사실 보고받지 못해"…선거법 위반 부인

법원, 더불어민주당 재정신청 인용 첫 재판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지난해 4·13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선거 공보물에 허위사실을 기재한 혐의로 기소된 국민의당 권은희(광주 광산을) 의원은 24일 열린 첫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법원 출두한 권은희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법원 출두한 권은희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권 의원은 애초 검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나, 더불어민주당의 재정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이면서 재판이 이뤄졌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이상훈)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 참석, "선거 공보물은 비서관이 작성했다. 공보물에 기재한 사실을 비서관으로부터 보고받지 못해 인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 공보물 작성은 모두 선거 캠프에서 준비한 상황이었다. 관련 기사에 사업 규모 등이 이미 나와 있었고 이를 알기 쉽게 설명하려고 작성한 것일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보물 작성 당시에는 내용에 대해 비서관으로부터 보고받지 않았고 승인하지도 않았다. 나중에 논란이 되면서 사실을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 측 변호인도 "공보물 내용은 전반적으로 객관적인 사실에 합치한다.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르지만 전체 내용으로 볼 때 중요하지 않으며 일부 과장된 표현에 불과하고 허위사실 기재 의도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총선 당시 공보물과 명함에 '하남산단 혁신산단 사업 2천994억원 예산확보'라는 허위사실을 기재한 혐의로 기소됐다.

선거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문제 삼아 권 의원을 고발했으나 검찰은 무혐의 처분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불복하고 법원에 재정신청을 냈다.

법원이 지난달 26일 재정신청을 받아들이면서 검찰은 지난 1일 권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오는 3월 13일 열리는 다음 공판에서는 공보물을 작성한 권 의원의 비서관에 대한 증인신문이 열린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2: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