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서 젊은층 인기 끄는 뷰익…아우디·BMW보다 잘 팔려

'마지막 황제' 푸이, '국부' 쑨원 등 '역사적 인물의 車' 효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에서 중장년층이 타는 자동차라는 인식이 강한 뷰익이 중국에서는 오히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 산하 브랜드 뷰익의 중국 내 판매량이 혼다, 아우디, BMW, 메르세데스벤츠를 앞지르고 있다고 CNN 머니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뷰익의 엑셀르와 엔비전 모델은 매달 3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게다가 중국 시장에서 뷰익을 구매하는 연령층은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 리우-바노키 뷰익 중국지부 총괄이사는 "중국 내 뷰익 소비자의 평균 연령은 35세"라며 "뷰익이 할아버지나 아버지의 자동차는 분명히 아닌 셈"이라고 설명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뷰익이 이처럼 유독 중국에서 인기를 끄는 것은 역사상 주요 인물들이 뷰익을 타면서 이미지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중국 청왕조 마지막 황제인 선통제(宣統帝) 푸이(傅儀)가 뷰익을 두 대 소유하고 있었으며, 뷰익이 자금성에 들어간 최초의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부로 꼽히는 쑨원(孫文·1866∼1925)도 뷰익 자동차를 탔던 것으로 알려졌다.

GM은 이 같은 중국 내 뷰익의 이미지를 업고 1990년대 후반부터 일찌감치 조인트벤처를 세워 중국 시장을 공략했다.

또 뷰익이 주로 내놓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아떨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메이뱅크의 카렁로 애널리스트는 "뷰익이 중국에서 성공한 요인은 첫째로는 역사적으로 축적된 유산(heritage)이고 또 다른 요인은 알맞은 제품을 내놨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