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황에도 비쌀수록 잘 팔린다'…고가 사치품 매출 급성장


'불황에도 비쌀수록 잘 팔린다'…고가 사치품 매출 급성장

크리스티 경매에 등장한 에르메스 핸드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티 경매에 등장한 에르메스 핸드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경기침체 장기화로 가처분 소득이 줄어들면서 서민 가계의 주름이 깊어지고 있지만 핸드백 한 개당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초고가 사치품 브랜드의 매출은 지난해에도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나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에르메스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A백화점에서 프랑스 초고가 사치품 브랜드 에르메스의 매출은 전년 대비 17.5%나 급증했다.

에르메스의 이런 매출 신장률은 샤넬의 9.8%, 루이뷔통의 3.2%보다 단연 높은 것이다.

하지만 주요 제품의 가격대는 에르메스가 1천400만~7천만원으로, 400만~1천만원대인 샤넬이나 100만~500만원대인 루이뷔통보다 훨씬 비싸다.

비쌀수록 더 잘 팔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에르메스의 주력 제품인 버킨백의 국내 판매가는 1천400만~1천500만원대이며, 또다른 인기 제품인 켈리백의 가격도 1천300만~1천400만원대다.

이렇게 비싼데도 이들 제품은 사려는 대기수요가 워낙 밀려있어 매장에서 주문을 하더라도 최소 2~3년은 기다려야 물건을 받을 수 있는 실정이다.

B백화점에서도 지난해 매출 신장률이 에르메스가 17%로 가장 높았으며, 샤넬은 14%, 루이뷔통은 -2%로 차이를 보였다.

유통업계에서 흔히 '3대 명품'으로 일컬어지는 이들 사치품 브랜드들은 모두 비상장 유한회사여서 주식회사와 달리 구체적 재무정보가 공개되지 않아 정확한 매출이나 순이익 등이 베일에 가려있다.

샤넬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샤넬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때문에 이들이 국내에서 어떤 제품을 얼마나 많이 팔았는지, 전체 수익금 중 본사 배당률이 얼마나 되는지, 한국 사회에 기부는 얼마나 하는지 등의 정보를 전혀 알 수가 없는 실정이다.

업계에서는 이들이 '비쌀수록 잘 팔리는' 속성이 있는 한국 사치품 시장에서 매년 막대한 수익을 거두면서도 기부금 등 사회공헌 활동에는 인색하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것을 꺼려 유한회사 형태를 고집한다는 시각도 있다.

A백화점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루이뷔통이나 샤넬은 이제 어느 정도 대중화돼 명품으로서의 희소성이 떨어진 반면, 에르메스는 몇 년을 기다려야 제품을 겨우 받을 수 있는 등 다른 브랜드들과 희소성에서 큰 차이가 있는 것이 꾸준한 인기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무리 불황이라고 해도 상위 1% 계층은 존재하며 이들은 일반 대중들과는 차별화되는 자신만의 세계를 갖고 싶어한다"며 "에르메스는 상위 1% 계층의 차별화 욕망을 충족시켜주는 브랜드"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최근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뇌물수수 사건에서 나타났듯 여성들의 욕망을 자극하는 초고가 사치품인 에르메스 핸드백이 뇌물이나 로비용으로 많이 팔리기 때문에 성장률이 남다르다는 분석도 나온다.

에르메스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