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3 리그 25일 개막…'공익요원' 한교원·고광민·유병수 참가

송고시간2017-02-24 11:27

출범 이후 최다 21개팀 참가…자체 승강제 실시

K3리그 경기장면[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K3리그 경기장면[대한축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국내 프로축구 4부 리그에 해당하는 K3 리그 2017 시즌이 25일 개막한다.

2007년 출범한 K3 리그에는 신생팀인 부산FC와 평택시민축구단을 포함해 역대 최다인 21개 팀이 참가한다고 대한축구협회가 24일 밝혔다.

K3 리그는 올 시즌부터 자체 승강제를 실시, 포천시민축구단 등 지난해 성적을 기준으로 상위 12개 팀이 어드밴스에서 뛰고 시흥시민축구단 등 하위 9개 팀이 베이직에서 정규리그 경기를 소화한다.

시즌이 끝난 후 어드밴스 11, 12위는 베이직으로 강등되고, 베이직 1위는 어드밴스로 자동 승격되는 구조다. 베이직 2~5위 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 팀이 어드밴스로 올라간다.

대한축구협회는 또 지난 시즌까지 K리그 클래식(1부리그)에서 뛰었던 한교원(전북) 등 유명선수들이 공익근무요원으로 일하며 주말에 K3 리그에서 뛴다고 소개했다.

한교원, 고광민(서울), 구본상(울산)은 화성FC, 박준혁(성남)은 포천시민축구단, 유병수(인천)는 김포시민축구단 소속으로 참가한다.

올 시즌은 '디펜딩 챔피언' 포천시민축구단이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가운데 FC서울 2군 사령탑을 지낸 김성남 감독과 스타급 선수들을 영입한 화성이 대항마로 꼽힌다.

bsch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