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검단신도시 10년 만에 착공…2023년 18만 명 수용

인천지하철 1호선 연장, 김포·일산 연결도로 추가 건설
기념사하는 유정복
기념사하는 유정복(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오후 인천시 서구 검단지구 택지개발사업 부지에서 열린 착공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3단계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2023년까지 서구 원당·당하·마전·불로동 11.2㎢에 7만4천736가구(18만3천670명)를 수용하는 도시 건설을 목표로 한다. tomatoyoon@yna.co.kr
검단신도시 1단계 예정지
검단신도시 1단계 예정지[인천시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검단신도시 착공식이 24일 서구 원당동 사업부지에서 유정복 인천시장과 시민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3단계로 추진되는 검단신도시 조성사업은 2023년까지 서구 원당·당하·마전·불로동 11.2㎢에 7만4천736가구(18만3천670명)를 수용하는 도시 건설을 목표로 한다.

총 사업비 10조8천218억원은 인천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절반씩 부담한다.

LH가 담당하는 1-2공구 190만㎡의 단지조성 공사는 2015년 12월 이미 시작됐다.

이날 착공식은 인천도시공사가 담당하는 1-1공구 198만㎡ 조성 공사와 관련한 행사다.

1-1, 1-2공구를 합쳐 1단계 공사가 마무리되면 3만4천가구의 최초 주민 입주는 2020년 상반기에 가능할 전망이다.

검단신도시 조성에 맞춰 교통 인프라도 확충된다.

인천지하철 1호선은 계양역에서 검단까지 7.2km 연장돼 2024년 개통할 예정이다. 사업비는 5천550억원이다.

검단과 경기도 일산·김포 등을 잇는 광역도로 7개 노선도 사업비 6천억원을 투입해 건설한다.

검단신도시는 2007년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됐지만, 부동산 경기침체로 인해 별다른 진척을 이루지 못했다.

인천시는 중동 자본을 유치해 5조원 규모의 스마트시티를 검단에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토지매매협상 결렬로 최근 사업계획이 무산되자 검단신도시를 택지지구 사업으로 환원해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는 두바이와의 스마트시티 협상 때문에 사업 일정이 다소 지연됐지만, 집중 공정으로 공기를 단축해 2023년 준공 일정을 지킬 방침이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