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 FBI에 '러 의혹'제기 언론 공개반박 요청…규정 위반"

CNN 보도…"트럼프 변호사가 러에 유리한 우크라협상 밀어붙여"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회의 중인 트럼프 대통령 뒤에 서 있다 [AP=연합뉴스]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이 회의 중인 트럼프 대통령 뒤에 서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근들과 러시아의 유착 관계 의혹을 보도한 미 언론들에 공개적으로 반박하도록 연방수사국(FBI)에 요청했다가 거절당했다고 CNN 방송이 복수의 관리들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CNN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14일 전·현직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기간 캠프 관계자들과 다른 측근들이 러시아 정보당국 고위 관계자 등과 지속적으로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백악관 관리들이 이런 보도는 틀렸으며 접촉은 없었다고 말하도록 FBI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소식통들의 말은 조금씩 엇갈리나 양측의 논의는 트럼프 최측근인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과 앤드루 매케이브 FBI 부국장 사이에서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한 수사기관 관리는 보도 이튿날인 15일 한 백악관 행사에서 매케이브 부국장과 프리버스가 따로 만났다고 말했다.

다른 백악관 관리는 매케이브가 이날 아침 먼저 프리버스에게 전화를 걸어 NYT 보도는 FBI가 아는 것을 상당 부분 과장한 것이라고 말했고, 나중에 프리버스가 다시 매케이브와 제임스 코미 FBI 국장에게 연락해 기자들에게 보도에 반대되는 배경을 설명하기라도 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코미 국장은 이런 요청을 받고 나서, 트럼프 측근들과 러시아 측의 접촉 의혹은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문제인 만큼 거절했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근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은 FBI와 의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다.

CNN은 백악관이 이런 식으로 FBI에 접촉하는 것은 최근 수십 년간 보기 드문 일로,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과 관련해 백악관이 FBI에 접촉한 것 자체가 규정 위반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2007년과 2009년 발효된 법무부 규정에 따르면 진행 중인 수사 사건에 대한 백악관과 FBI의 직접적인 의사소통을 제한하고 있다는 것이다.

코미 FBI 국장 [EPA=연합뉴스]
코미 FBI 국장 [EPA=연합뉴스]

한편 CNN은 백악관에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에 유리한 제안서가 백악관에 전달된 사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이 밀어붙인 것이라고 보도했다.

제안서에는 크림반도를 러시아에 50년 또는 100년간 임대하는 안을 우크라이나 국민투표에 부침으로써 이와 관련한 서방의 대러 제재를 해제할 명분을 주는 방안이 담겨 있다.

이 제안서를 트럼프 정부에 넘긴 의혹을 받아온 안드리 아르테멘코 우크라 의원은 CNN과 인터뷰에서 지난달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기업가 펠릭스 세이터의 소개로 코언 변호사를 만나 20∼25분간 이 제안서를 논의했다고 말했다.

아르테멘코는 이 제안서가 백악관으로 전달될 것이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지만, 코언 변호사가 먼저 당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던 마이클 플린의 이름을 거론하며 백악관에 전달하겠다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아르테멘코는 "그(코언)가 플린이 이 아이디어를 지원해줄, 이를 지지해 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가장 힘 있는 인물인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