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심위, 역사 왜곡 온라인 게시물 집중 심의

송고시간2017-02-24 10:44


방심위, 역사 왜곡 온라인 게시물 집중 심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엠블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엠블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삼일절을 앞두고 항일 독립운동과 위안부 피해 등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거나 비하하는 온라인 게시물에 대해 중점심의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앞서 방심위가 최근 적발해 삭제한 주요 왜곡·비하 사례로는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극단 이슬람 테러단체인 'IS'에 비유하거나 김구·안중근·윤봉길 등 독립 운동가를 테러리스트로 헐뜯는 글 등이 있었다.

또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동원 사실을 부정하고, 위안부 피해자를 '국제 창녀' 등으로 부당하게 조롱하는 게시물도 적잖았다.

방심위는 "단순히 관심을 끌 목적으로 역사를 왜곡하고 순국선열이나 일제강점기 피해자를 혐오하는 글은 표현의 자유 원칙에서도 정당화할 수 없다"며 "악의적 게시글을 영리적 이유로 놔두는 일부 정보통신 서비스 제공자나 게시판 운영자도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