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黃권한대행 시계' 제작에 "대통령 놀이·코스프레하나"(종합)

黃권한대행측 "재고 떨어져 제작…모든 공문서 등에 권한대행 직함 사용"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류미나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야권이 '박영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문제로 충돌하는 상황에서 황 권한대행이 총리가 아닌 권한대행 명의의 시계를 제작한 것을 놓고 양측이 신경전을 벌였다.

야권은 24일 황 권한대행을 향해 "대통령 놀음을 중단하라"고 맹공을 가했지만, 황 권한대행 측은 공식직함을 사용한 것으로서 공문서와 화환 등에도 동일한 직함을 사용한다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행, '대행 시계' 논란
황교안 대행, '대행 시계' 논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이름이 새겨진 이른바 '대행 시계'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2017.2.24
hihong@yna.co.kr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대구 기자간담회에서 "고건 전 총리는 권한대행 시계를 제작하지 않았다"며 "총리와 대행의 임무에 충실해야지, 이곳저곳에서 냄새를 피우고 침묵을 하면서 대통령 권한대행 시계를 배포하는 건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장관, 총리를 한 분이 지금 이 판국에서 자기 정치가도에 매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대통령 후보를 하고 싶으면 빨리 사퇴해서 그 길로 가세요"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토크쇼에 출연하며 대선 행보를 이어가고 부적절하게도 권한대행 명의라는 시계도 이처럼 배포한다"며 "어이가 없다. 황 대행이 할 일은 대선 행보가 아닌 특검 연장"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건 대통령 탄핵소추를 기념하는 시계, 국가불행을 기념하는 시계인데 이런 것은 안 만들어야 한다"며 "황 권한대행은 대통령 놀음, 대통령 놀이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 민생을 돌보는 데 전념하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이 제시한 자료 사진에는 손목시계 뒷부분에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이라는 표시가 들어가 있다. 그는 조류인플루엔자(AI) 문제를 언급하면서 "정말 썩어빠진 정신으로 대한민국을 관리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황교안 대행, '대행 시계' 논란
황교안 대행, '대행 시계' 논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이름이 새겨진 이른바 '대행 시계'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2017.2.24
hihong@yna.co.kr

각 당은 공식 논평을 통해서도 황 권한대행 시계 논란을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황 대행에게 맡겨진 자리는 권한대행 기념시계 따위나 제작해 배포하라고 주어진 것이 아니다"며 특검 연장 수용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장정숙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선거운동 의혹을 사기에 충분한 대통령 코스프레, 대통령 버킷리스트 이행에 열중하는 황 권한대행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기념시계 제작·배포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이 원하는 특검 시계를 연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도 논평에서 "헌정사상 첫 탄핵정국이라는 엄중한 상황에 국민 혈세로 기념시계를 만들어 배포한다는 발상이 놀라울 뿐"이라며 "국민은 피눈물이 나는데 대통령 놀이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 측은 12월 하순께부터 권한대행 명의 시계를 제작했다고 밝혔다. 기존에 제작한 국무총리 명의 시계의 재고가 바닥나 새로 제작했다는 것이다.

또 권한대행 명의 기념시계는 선물용이며, 제한적으로 사용된다는 것이 황 권한대행 측의 설명이다.

황 권한대행 측은 해명자료를 통해 "황 권한대행의 공식직함은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로, 공문서와 훈·포장 증서, 임명장, 외교문서 등에 공식직함을 사용하고 있다"며 "주요행사나 화환·조화·축전 등에도 동일한 직함을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선 공무원을 격려하거나 공관으로 초청하는 행사 등에서 제한적으로 사용되는 손목시계 기념품의 경우에도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라는 직함을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6: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