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유처럼 아침마다 문앞에'…신선 반찬 배달 폭증

송고시간2017-02-24 10:29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가 늘면서 신선 반찬 배달 주문 건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종합푸드테크기업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이 회사가 운영하는 반찬·집밥 새벽 배송 서비스인 '배민프레시'의 반찬 메뉴 주문 건수가 1년 사이 10배 증가했다.

배민프레시는 2013년 온라인 커머스를 통해 '새벽 배송'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수백 가지의 반찬과 국, '집밥 세트' 등의 메뉴를 주문하면 우유 정기 배달 서비스처럼 새벽에 문앞에 상품을 두고 가는 배달 서비스다.

특히 지난해 2월 모바일 앱을 론칭하면서 주문 건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났다는 것이 배민프레시 측의 설명이다. 배민프레시 회원 수는 24만 명, 앱 다운로드 건수는 35만 건이다.

이런 현상은 '집밥'이 건강한 식단이라는 인식이 늘어나고 있지만, 정작 맞벌이 부부와 '혼밥족'으로 일컬어지는 1인 가구 등 현실적으로 직접 밥을 해먹기 힘든 인구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배민프레시는 앱 론칭 1주년을 기념해 반찬 40종(오삼불고기, 김치 제육볶음, 우렁된장찌개 등)을 최대 33%까지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고 인기상품 '집밥의완성 소고기모둠장조림'은 이벤트 기간 매일 100개 한정으로 89% 할인된 1천 원에 판매한다.

또 26일까지 '앱 론칭 1주년 기념 이벤트 메뉴'로 구성된 상품을 1만 원 이상 구매하면 추첨을 통해 1등 1명에게 이탈리아 스타일 가전 '스메그 냉장고'(시중 판매가 250만 원 상당)를 증정한다.

[배민프레시 제공=연합뉴스]

[배민프레시 제공=연합뉴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