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개발 보상에 불만'…70대男, 박원순 시장앞서 자해(종합2보)

박 시장 축사 중 음주 상태서 흉기 자해…"생명 지장은 없어"
시청행사 자해 남성 병원 이송
시청행사 자해 남성 병원 이송(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24일 서울시청 로비에서 열린 프랭크스코필드 특별전시회 개막식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난입한 뒤 자해를 하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되고 있다. 2017.2.24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이태수 강민지 기자 = 재개발 관련 보상에 불만을 품고 70대 후반 남성이 박원순 서울시장 앞에서 자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서울시와 목격자 등에 따르면 재개발 추진위원장을 지낸 이모(79)씨는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열린 행사 중 박 시장이 축사를 끝낼 즈음 자해 소동을 벌였다.

그는 군중 속에서 자신의 왼쪽 복부를 흉기로 찌른 뒤 걸어나왔다. 이어 박 시장 앞 1m까지 다가와 바닥에 누웠다가 사람들에게 붙들려 나가며 '네가 시장이냐', '나는 죽어야 한다'는 등 소리를 질렀다.

이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있던 서울시 관계자 등이 이씨를 행사장 밖으로 옮겼고, 119구급대가 인근 서울대병원으로 이씨를 이송했다. 이씨는 복부에 10㎝가량의 자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개발 보상에 불만'…70대男, 박원순 시장앞서 자해(종합2보) - 1

이씨는 2015년 한 재개발 정비예정구역에서 직권해제된 뒤 보조금 액수를 두고 구청과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이 전문가 감정 등을 거쳐 제시한 금액이 조합 측이 주장하던 금액에 크게 못 미쳤기 때문이다.

이 구역은 서울시가 오랜 기간 사업이 정체된 재개발 정비예정구역을 2015년 처음 직권해제할 때 포함된 곳이다.

시는 이씨가 재개발 담당 관계자를 만나러 이날 시청을 찾았다가, 박 시장을 보자 술김에 이 같은 돌발행동을 벌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일제의 만행과 한국의 독립운동을 세계에 알린 프랭크 윌리엄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 박사를 기념하는 전시회 개막식이었다.

박 시장을 비롯해 주한캐나다대사와 호랑이스코필드기념사업회 관계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경찰은 이 남성을 상대로 행사에 진입한 경위와 흉기를 소지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

dkkim@yna.co,kr,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