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정치인이 분열·분노 목소리 높여 우려스럽다"

송고시간2017-02-24 10:02

대구 최고위 참석…"대통령측, 헌재 압박 말고 헌법절차 따라야"

"산업화·민주화 세력 넘어 미래세력으로 리더십 교체돼야"

(서울·대구=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통합의 책임이 큰 정치인들이 오히려 분열과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면서 "국가체계를 부인하는 선동도 서슴지 않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금 국가의 위기는 자칫 나라를 두 쪽 낼 수 있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 측은 더 이상 지연전술로 헌법재판소를 압박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헌법 절차에 따르는 것이 위기를 수습할 수 있고 국가를 살릴 수 있는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헌법 절차를 따르는 게 아주 중요하다. 그것이 혼란을 최소화하고 후유증도 줄일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는 박 대통령 측 대리인들과 태극기 집회에 나서는 자유한국당 인사들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까지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특히 안 전 대표는 "대한민국은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다"면서 "배타적 패권적 리더십으로는 국가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정치인이 분열·분노 목소리 높여 우려스럽다" - 1

그는 "산업화, 민주화 세력을 넘어 미래 세력으로 리더십이 교체돼야 한다. 분열과 갈등의 패권정치를 청산하고 통합과 희망의 정치를 반드시 실현하겠다"면서 "낡은 과거와 결별하고 공정한 미래를 열겠다. 공정, 통합, 미래의 가치를 굳건히 쥐고 전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의 고위직 인사들은 헌법과 법률 위반으로 국민을 배신하고도 잘못을 인정하거나 책임도 지지 않는다. 이것도 기가 막힌 일인데 더 기가 막힌 것은 모든 책임을 대통령에게 미루고 자기만 살겠다고 빠져나간다"라며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은 모든 것은 박 대통령의 지시였고 자신은 가교역할만 했다고 변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병우만 그런 것이 아니고 자기만 살겠다고 죄다 대통령에게 뒤집어씌우고 있다"면서 "책임지는 정치, 책임지는 리더십을 바로 세워야 국가의 난제들을 풀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대구는 지금까지 많은 대통령을 배출할 만큼 단단한 지지층이 있지만, 여당은 그래서 오히려 관심이 없고 야당은 포기해버린 도시가 됐다"면서 "지난 선거에서 국민의당을 제2당으로 만들어주신 대구 시민의 표심은 이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숙제를 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저와 국민의당은 오늘 최고위원회의를 계기로 대구·경북발전에 더욱 각별한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