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무리 살기 팍팍해도" 한 마을 7곳 농사용 전선 '싹둑'

옥천 포도밭 7곳서 구리전선 300여m 끊어 훔쳐가


옥천 포도밭 7곳서 구리전선 300여m 끊어 훔쳐가

(옥천=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옥천군 옥천읍에서 포도농사를 짓는 A(67)씨는 얼마전 황당한 경험을 했다. 포도밭에 도둑이 들어 전기가 흐르는 전선 100여m를 감쪽같이 걷어간 것이다.

옥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옥천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의 포도밭은 자동화 설비를 갖춘 비닐하우스다. 전기가 없으면 통풍구를 여닫거나 온습도 조절도 할 수 없다.

A씨 뿐 아니라 인근 농경지 6곳도 똑같은 피해를 봤다. 누군가 인적이 뜸한 농한기 포도밭에 침입해 농사용 전선 300m가량을 싹둑 잘라갔다.

전선에는 값나가는 구리가 들어 있다. 고물상에서는 구리 전선 1㎏에 6천∼7천원씩 거래된다.

경찰은 전기가 흐르는 전선을 과감히 끊어간 점에 미뤄 전기를 잘 다루거나 동종 수법 전과자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러나 주변에 CCTV가 없고, 범행이 언제 있었는지조차 확인되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사 관계자는 "절도범이 누전차단기를 내려 전력을 차단한 상태에서 전선을 걷어간 점을 볼 때 전기를 다룰 줄 아는 사람"이라며 "고물상 등을 상대로 탐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농사준비에 나선 A씨는 어쩔 수 없이 포도밭 전선을 다시 연결했다. 설치비로 80만원의 생돈이 들었다.

그는 "훔쳐간 전선이 몇 푼 나가는지는 모르지만, 농사짓는 데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설비"라며 "아무리 먹고살기 힘든 세상이지만, 농사용 전선까지 뜯어가는 일은 다시 일어나지 않기 바란다"고 안타까워했다.

피해자들은 절도 예방을 위해 최근 마을 길목과 농경지 주변 도로에 방범용 CCTV를 설치했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5 0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