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대통령측·친박, 불복 미리 얘기하는 것은 헌정파괴"

송고시간2017-02-24 09:57

"헌법체제내 해결이 애국, 민주당 '기각시 불복' 자기모순"

"3월 임시국회 제안할 것…선진화법 개정해 21대부터 시행해야"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4일 "촛불민심과 태극기 민심이 모두 민주주의, 애국, 헌정질서 수호를 외치고 있지만 기본적인 애국이야말로 헌법 체제 안에서 문제를 해결하는 자세"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중대한 헌법위반으로 탄핵소추된 대통령 측이나 대통령 측 대리인단, 친박(친 박근혜)들이 공공연히 헌법 진행 절차에 시비를 걸고 불복을 미리 얘기하는 것은 또 다른 헌정파괴 행위이고 탄핵의 당연성을 확인시켜 줄 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도 "헌법질서 위반을 탄핵사유로 내세우면서 (탄핵 기각시) 헌재 결정을 불복할 수 있다는 언동 자체도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탄핵 이후 국론분열과 갈등을 많은 국민이 우려한다"면서 "탄핵 결정이 가까이 다가오면서 점점 더 달리는 열차의 모양이 됐지만 모두 한발 물러나 헌법질서와 애국, 대한민국 공동체를 생각하는 마음으로 차분히 승복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21일 탄핵찬반 세력간의 후유증 문제를 거론하면서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냐, 기각이냐로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며 '정치적 해법'을 주장했던 데서 한발 물러선 모습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다음 달 2일 '2월 임시국회'가 끝나지만 탄핵결정 이후 정국 상황에 따라 3월에도 임시국회가 소집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른 정당에 3월 임시국회를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선진화법 개정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선진화법을 다수결 원칙에 맞춰 개정하고 시행은 21대 국회부터 하면 (여야 간에) 유불리가 없어진다"면서 "이번 기회에 (선진화법을) 손보고 21대 국회부터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당시 새누리당)은 지난 19대 국회 때 선진화법은 위헌이고 바꿔야 한다고 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선진화법에 기대 여러 차례 법안 통과를 반대했다"면서 "이제는 입장이 바뀌어 민주당은 선진화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자유한국당은 선진화법에 기대 여러 중요 과제나 법안 통과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선진화법 관련 언급을 하면서 자유한국당을 '자유선진당'으로 잘못 말했다 발언을 수정하기도 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