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경선 '역선택' 조장 박사모 회원 등 고발하겠다"

송고시간2017-02-24 09:53

"특정후보 떨어뜨리려 노골적 경선참여 독려…역선택 선동 성공 못 해"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4일 당내 경선을 위한 선거인단 모집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이른바 '역선택'을 조장하고 있다며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원 등을 고발하기로 했다.

안호영 당 법률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역선택을 노골적으로 선동하는 글이 확인됐다"며 "이 중 선동의 노골성 등을 감안해 역선택 선동자들을 고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들은 일베 등 인터넷 사이트와 SNS를 통해 민주당의 특정 후보를 떨어뜨리기 위해 경선에 참여해야 한다는 내용과 인증샷 등을 게시하고 있다"며 "고발 대상자 중 일부는 박사모 회원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행위는 개인 의사 표현이 아니라 경선 방해행위로 판단한다"며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이자 공직선거법상 선거자유 방해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진상조사를 하고 죄가 되는 경우 처벌을 요구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민주당은 대선후보 선출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관리해 국민 뜻이 왜곡되지 않게 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역선택으로 방해하는 세력에 경고한다. 역선택 선동은 성공할 수 없으니 위법적인 행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 "경선 '역선택' 조장 박사모 회원 등 고발하겠다"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