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학규 "특검 연장 무산 사태, 전적으로 민주·문재인 잘못"

송고시간2017-02-24 09:43

"문재인 집권, 권력 사유화한 제2의 박근혜 정부 될 것"

(서울·대구=연합뉴스) 홍지인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대선 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4일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이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해 "전적으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문재인 전 대표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대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은 총리 임명 문제를 의도적으로 외면했고 탄핵날짜를 결정해놓고도 거론조차 하지 않았다. 오직 정권 획득에만 눈이 어두워 국정 운영에는 관심이 없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저는 탄핵 전 국무총리 교체를 주장하며 여야 합의로 국무총리를 임명하라고 요구했다. 이런 사태를 예견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나라를 바로 세우는 것보다 자신의 권력획득에만 집착한 정치인에게 결코 나라를 맡길 수 없다"며 "문재인 전 대표의 집권은 권력을 사유화한 제2의 박근혜 정부가 될 것이라는 말은 여기서 나온다"고 비판했다.

손 전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연장 수용 여부에 대한 결정을 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탄핵안의 국회 통과를 끌어낸 촛불민심을 부정하는 것이며 대행의 본분을 망각해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을 구분하지 못하는 오만하기 짝이 없는 자세"라고 비판했다.

이어 "명백하게 국정농단 세력을 비호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스스로 국정농단세력의 일부임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이로 인해 정국이 또다시 혼란에 빠지면 황 대행이 그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말하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인사말하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24일 오전 대구 동대구역 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 전국순회 최고위원회에서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7.2.24
sunhyung@yna.co.kr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