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黃권한대행, 특검 숨통 끊으면 범죄…망국적 판단 안돼"

"대통령 지시 때문인지, 친박 대선후보 되려는 대선용인지 밝혀야"
"與, 자유당 시절에나 어울리는 하야론 띄워 간보기"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4일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특검의 숨통을 끊는다면 이는 불법이자 범죄행위이다. 망국적 판단으로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끝내 승인을 안 한다면 대통령의 지시 때문인지 친박(친박근혜) 대선 후보가 되기 위한 대선용인지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검법상 대통령의 승인은 특검의 독립적 지위를 보장하는 절차적 요건으로, 기간연장 판단은 특검이 하고 권한대행은 그 요청에 문제가 없다면 승인해야 한다"며 "자의적이고 절차적 판단으로 승인하지 않으면 특검의 직무수행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검 중단으로 가장 신날 사람이 누구인가. 특검의 대면조사를 피하게 될 대통령과 막대한 부정축재를 끝내 숨기게 될 최순실 일가, 삼성과 같은 죄짓고도 수사 안 받은 재벌 대기업, 용케 빠져나간 '법꾸라지' 우병우가 웃지 않겠나"라며 "황 권한대행은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을 것인가. 마음대로 판단하면 그 책임을 영원히 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추 대표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대해 "탄핵 시계추가 민심의 정각을 향해 가고 있다. 탄핵심판이 다가올수록 대통령 측 대리인단과 자유한국당은 기행에 가까운 막말과 언행을 하고 있어 국민이 크게 걱정한다"며 "급기야 어제는 최종 서면 제출을 거부하고 대리인에 이어 '자유당' 의원까지 나서 탄핵절차에 문제가 있다며 생떼를 쓰고 있다. 국정농단도 모자라 법정농단까지 벌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재에 대한 능멸은 주권자인 국민 모독"이라며 "법률가의 가면을 쓰고 법치를 허무는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민주주의 역사에 반드시 기록될 것이다. 이들의 행동이 의뢰인인 대통령의 지시인지 국민은 묻는다. 국민을 모독하는 언사를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 대표는 25일로 박근혜 정부 출범 4년을 맞는 데 대해 "어떤 평가도 필요 없다. 지난 4년은 국민에게 악몽, 질곡, 멍에 그 자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의 기행을 보면 그 악몽은 끝이 없어 보인다. 자유당 시절을 연상케 하는 막가파식 의회 폭거가 목불인견"이라면서 특검연장 당론 거부, 선거연령 하향조정법 반대 등을 거론했다.

이밖에 추 대표는 "내란 선동과 다름없는 국론분열을 획책하고 심지어 자유당 시절에나 어울리는 하야론을 띄워 간 보기를 하더니 여론이 심상치 않자 청와대가 뒤늦게 부인하는 낯뜨거운 광경도 연출한다"며 "한국당은 대통령 탄핵의 다른 말이 '자유당 해체'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秋 "黃권한대행, 특검 숨통 끊으면 범죄…망국적 판단 안돼"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