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성년 제자' 성폭행·희롱 혐의…배용제 시인 구속

송고시간2017-02-24 07:57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다정', '이 달콤한 감각' 등의 시집을 펴낸 시인 배용제(54) 씨가 가르치던 학생을 성희롱하고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위력에 의한 미성년자 간음)·아동복지법 위반(성희롱) 혐의로 배 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배 씨는 2011년 7월∼2013년 11월 고양예고의 문예창작 강사로 근무하면서 자신이 가르치던 제자 10여 명을 상대로 신체 부위를 만져도 되느냐고 묻는 등 성희롱을 한 혐의를 받는다.

자신의 창작실에서 미성년자인 학생 5명을 상대로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도 있다.

배 씨는 경찰 조사에서 '합의아래 성관계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으며, 제자 성희롱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배 씨와 관련한) 조사는 다 끝난 상황"이라면서 "이르면 다음 주 초 서울중앙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배 씨로부터 시 강의를 수강한 학생 6명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배 씨가 미성년 학생을 성폭행하거나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학생들이 올린 글에 따르면 배 씨는 학생들을 자신의 창작실로 불러 성관계를 제의하고 "내가 네 첫 남자가 돼 주겠다", "너랑도 자보고 싶다"는 발언도 했다.

폭로가 잇따르자 배 씨는 결국 의혹을 모두 인정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자신의 블로그에서 "위계에 의한 폭력이라는 사실을 자각이나 인식조차 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