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증시 트럼프 정책 기대 속 혼조…다우 사상 최고 마감

송고시간2017-02-24 06:24


뉴욕증시 트럼프 정책 기대 속 혼조…다우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권거래소(NYSE, 사진)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세제개편안 등 새로운 정책 기대 속에 혼조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10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4.72포인트(0.17%) 상승한 20,810.3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99포인트(0.04%) 높은 2,363.8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12포인트(0.43%) 내린 5,835.52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500 지수는 이날 장중 최고치도 경신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세제개편안이 올여름 전 통과되길 바란다고 밝히면서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가 올랐고 산업과 소재, 기술 등은 내렸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세제개편안이 8월 의회가 휴회에 들어가기 전에 통과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주로 중산층에 대한 감세와 기업을 위한 세제 간편화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구체 내용을 언급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또 행정부는 여전히 3% 이상의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고 내년 말에는 좀 더 나은 성적표를 기대하지만,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2월18일로 끝난 주간의 미국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소폭 증가했지만, 전반적으로 고용시장 개선세가 지속하는 수준을 유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6천명 증가한 24만4천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24만명이었다.

지난 11일로 끝난 주의 실업보험청구자수는 23만9천명에서 23만8천명으로 수정됐다.

변동성이 적은 4주 이동평균 실업보험청구자수는 4천명 감소한 24만1천명을 나타냈다. 이는 1973년 7월 이후 최저치다.

지난 1월 전미활동지수(NAI)는 내림세를 보여 성장이 약했으며 앞으로 물가 압력이 높지 않은 상황임을 확인해줬다.

시카고연방준비은행은 1월 전미활동지수가 전월 0.18에서 마이너스(-) 0.05로 내렸다고 발표했다.

3개월 이동평균 전미활동지수도 전월의 -0.02에서 -0.03으로 밀렸다.

3개월 이평 지수가 -0.70 아래에 있으면 침체가 시작될 가능성이 커지며, 반대로 경기 위축 후 이 선 위에 있으면 침체가 끝날 여지가 많아진다는 의미다.

미 연방주택금융청(FHFA)은 미국의 지난해 4분기 주택가격이 전분기대비 1.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4분기 주택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올랐다.

지난해 12월 주택 가격(계절조정치)은 전달대비 0.4% 올랐다.

FHFA의 주택가격은 패니메이와 프레디맥이 보증한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주택에 한해 산정한다.

컴퓨터 반도체 전문업체인 엔비디아의 주가는 증권사의 투자 의견 하향에 9.2% 하락했다.

인스티넷은 엔비디아의 투자 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축소'로 하향했다.

백화점 체인인 콜스(Kohl's)의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장 초반 상승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해 2% 내림세로 거래를 마쳤다.

콜스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2억5천200만달러(주당 1.44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팩트셋에 따르면 애널리스트들은 주당순이익(EPS) 1.33달러를 예상했다. 매출도 62억달러로 전문가 예상치에 부합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정책 기대에 따른 매수세가 지속하고 있다며 다만 현재 주가 가치가 높은 상황이기 때문에 추가 상승 여부를 가늠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인 정책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3월과 6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1%와 45.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17% 오른 11.76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