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北미사일 발사에 매우 화나…김정은과 만남 너무 늦어"(종합)

"北 매우 위험한 상황…미사일방어체계 강화 외에도 더 많은 대책 있어"
"中, 원하면 北위협 아주 쉽게 아주 빨리 해결할 수 있어"…대중압박 강화
로이터통신 인터뷰…중국의 북한산 석탄수입 전면금지 조치 환영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리는 그(김정은)가 한 일에 매우 화가 났다"(very angry)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한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핵 문제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잘 다뤄졌어야(해결됐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핵과 미사일위협 대책과 관련해 "미국의 동맹인 일본, 한국의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가속화하는 것이 이용 가능한 많은 옵션 가운데 포함돼 있다"면서 "그보다 더 많은 것(대책)에 대한 얘기들도 있는데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대북 옵션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북한의 핵 위협은 "매우 위험한 상황(very dangerous situation)"이라고도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매우 늦었다"(very late)고 답변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특정 상황에서 김 위원장과의 만남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너무 늦었다'(too late)는 점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대선 기간 김 위원장과의 '햄버거 대화'도 할 수 있다는 전향적 언급을 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지난 12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이처럼 여러 강한 표현을 쓰면서 강력 대처 방침을 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북한 미사일 발사 직후 방미 중이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플로리다 주(州)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구체적 언급 없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 아베 총리를 100% 지지한다는 입장만 밝혔다.

이보다 하루 전 아베 총리와 백악관 정상회담 후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위협은 우선순위가 매우 매우 높다"고 말했고, 지난 13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는 "분명히 북한은 크고 큰 문제다. 아주 강력히 다룰 것"이라고만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 정권에 절대적 영향력을 가진 중국의 역할론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자신들이 원하면 북한이 야기하는 안보위협을 '아주 쉽게'(very easily), '아주 빨리'(very quickly)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는 사실상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데 중국이 더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는 고강도 압박의 메시지다.

트럼프 대통령은 실제 인터뷰에서 중국의 북한산 석탄수입 전면금지 조치를 환영하면서도 중국이 북한에 대해 더 압박을 가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北,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 사진 공개<YONHAP NO-2504>
北, 중장거리 미사일 '화성-10' 시험발사 사진 공개<YONHAP NO-2504>북한, 사거리 500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2일 오전 7시 55분경 북한이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미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비행 거리는 500여km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아니며 노동 또는 무수단의 개량형으로 추정됐다.
사진은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2016년 6월 23일 공개한 무수단 미사일(북한명 화성-10호) 발사 모습. 2017.2.12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0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