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국토안보장관 "불법 이민자 대량 추방 없어…군대 투입 안해"(종합)

멕시코 방문 존 켈리 양국 고위급 회담 후 밝혀…틸러슨 국무 "계속 대화"
멕 외무, 우려와 분노 전달…"솔직하고 명확한 대화로 풀어야"
공동 기자회견 하는 美·멕시코 외교 수장
공동 기자회견 하는 美·멕시코 외교 수장(멕시코시티 AP=연합뉴스) 멕시코를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교장관이 23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외교부 청사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안보 수장인 틸러슨 국무장관과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은 국경장벽 건설 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경 정책으로 얼어붙은 양국 관계에 해빙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22일부터 이틀간 멕시코를 방문 중이다. lkm@yna.co.kr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왼쪽 두번째)과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가 공동기자회견을 한 후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왼쪽 두번째)과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가 공동기자회견을 한 후 악수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를 방문 중인 존 켈리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불법 이민자 대량 추방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확인한다고 밝혔다.

켈리 장관은 이날 멕시코 고위관리들과의 비공개 회담 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불법 이민자들 단속 과정에 군병력을 투입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민과 관련된 미국의 모든 정책은 합법적이며 인권존중의 기반 위에서 집행될 것이라며 멕시코 정부와의 긴밀한 협조 아래 조치들이 실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양국 기자회견에 앞서 제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난 자리에서 불법체류자의 대대적인 단속과 추방계획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정말 나쁜 놈들을 쫓아내기 위한 군사작전"이라고 주장한 이후 나왔다.

켈리 장관과 함께 멕시코를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멕시코 고위관리들과 양국 간 현안을 둘러싼 의견 차이를 논의했다면서 양국은 논쟁 사안과 관련한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자주권을 가진 큰 두 나라가 때때로 이견이 있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양국은 서로 접한 국경의 법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한 공동 노력으로 하나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틸러슨 장관은 기자회견 도중 트럼프 대통령의 국경장벽 건설 계획과 이민단속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과 회담을 한 루이스 비데가라이 멕시코 외교부 장관과 미겔 앙헬 오소리오 총 내무부 장관은 미국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에 대한 멕시코의 우려와 분노를 전달하면서도 양국이 직면한 민감한 이민 문제를 비롯해 무역, 안전 분야의 쟁점에 대해 추가 대화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비데가라이 장관은 "멕시코인들 사이에는 인지된 미국의 정책이 멕시코 국익은 물론 국외에 거주하는 멕시코인과 국내 멕시코인들에게 해로울 것이라는 데 대한 우려와 분노가 있다"며 "양국 관계에 복잡한 시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국 사이에는 잘 알려진 이견이 존재한다"면서 "솔직하고 명확한 대화를 통해 푸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양국은 멕시코를 경유하는 이민자 문제에 공통된 책임이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이민자 쟁점을 풀기 위해 중남미 각국과 미국이 참여하는 회의를 소집할 것이라며 전했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는 21일 켈리 장관 명의로 단순 범죄 경력 등이 있는 불법 체류자 단속과 추방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2건의 이민 관련 행정각서를 발표한 바 있다.

특히 멕시코를 경유해 미국으로 들어온 불법 이민자들을 국적에 상관없이 멕시코로 되돌려 보내겠다는 내용은 멕시코의 반발을 야기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보안 수장인 틸러슨 국무장관과 켈리 국토안보장관은 국경장벽 건설 등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정책으로 얼어붙은 양국 관계에 해빙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22일부터 이틀간 멕시코를 방문 중이다.

이들은 양국 고위급 회담에 이어 이날 오후 대통령궁에서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을 만났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4 0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